베드로전서 3:3-4

벧전 3:3-4 너희의 단장은 머리를 꾸미고 금을 차고 아름다운 옷을 입는 외모로 하지 말고 오직 마음에 숨은 사람을 온유하고 안정한 심령의 썩지 아니할 것으로 하라 이는 하나님 앞에 값진 것이니라



베드로가 ‘마음에 숨은 사람’을 언급한다. 바울이 말한 ‘속사람’과 같은 개념이다(고후 4:16). 나에게도 ‘마음에 숨은 사람’이 있다. 베드로는 그 사람을 온유하게 하고 썩지 아니할 것, 즉 영생으로 꾸미라 한다. 세상은 겉사람을 보지만 하나님은 속사람을 보신다. 세상은 외모나 의상, 스펙을 보지만 하나님은 당신의 마음에 합한 자 인지를 보신다. 영성지수(SQ : Spiritual Quotient)이다.


세상 스펙도 무시할 수 없다. 스펙은 좋을 수록 유리한 조건을 가지게 한다. 일단 노력과 능력을 인정받기 때문이다. 세상 스펙으로 교만해지는 게 문제지 그것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구한다면 하나님 나라를 위해서도 얼마든지 좋은 도구가 될 수 있다. 돈이나 힘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마음에 숨은 사람이 그런 도구 위에 앉아 자기중심성을 강화하거나 영성지수를 무시한다면 오히려 세상성의 함정에 빠질 수 있다.


본문은 아내들을 향한 권면이다. 당시의 문화는 여성과 종을 숫자로 계수하지 않을 정도로 낮게 간주했던 시대다. 기독교는 그들에게 존엄성을 부여하며 영성지수 높이기를 권한다. 외모 단장도 접으란 뜻이 아니라 속사람 단장을 더 강조하는 것으로 보면 된다. ‘사람이 값지게 여기는 것’보다 ‘하나님께서 값지게 여기는 것’을 우선으로 취해야 한다. 아홉가지 성령의 열매가 필요할 때마다 나타나게 하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