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19:1

창 19:1 저녁 때에 그 두 천사가 소돔에 이르니 마침 롯이 소돔 성문에 앉아 있다가 그들을 보고 일어나 영접하고 땅에 엎드려 절하며



두 천사가 사람의 형체로 롯을 만난다. 이들은 소돔에 불의 심판이 내리기 전, 롯과 그의 가족들을 건지러 온 구조대였다. 천사는 성경 창세기로부터 계시록에 이르기까지 자주 등장한다. 하나님의 구속사를 이루는 과정에서 중요한 존재인 것이다. 예수님의 공생애에도 천사의 역할이 두드러진다. 대부분 사람의 형태로 등장하는데 지금도 그럴 것이다.


사탄이 타락한 천사임을 감안할 때, 어느 정도 천사들의 실력을 가늠할 수 있다. 그들은 시공을 초월하며 히스기야 경우를 볼 때, 한 나라도 뒤집을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 종종 천사들의 방문(Angelic visitation)에 대한 간증을 접할 수 있다. 나라별로 보면 미국이 가장 많은 거 같다. 그래도 미국이 비율적으로는 여전히 경건의 면적이 큰 나라임을 알 수 있다.


신자가 하나님에게 천사의 도움을 청할 수는 있지만 천사에게 명령하는 입장은 아니다. 성경에 그런 사례가 보이지 않는다. 중생한 신자의 영적 서열이 천사보다 높지만 영적 세계에 대해선 천사보다 무지한 부분이 훨씬 많기 때문인 거 같다. 그래도 하나님에겐 자녀 된 신자가 천사보다 존귀하다. 그 점에서 신자는 다른 누군가에게는 천사같은 존재가 되어야 한다. 특히 공동체 구성원 사이에서 그렇고, 세상을 향해서도 그렇다. 천사같다는 말을 듣게끔 해보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애 3:17-18 주께서 내 심령이 평강에서 멀리 떠나게 하시니 내가 복을 내어버렸음이여 스스로 이르기를 나의 힘과 여호와께 대한 내 소망이 끊어졌다 하였도다 예레미야의 탄식은 유다의 아픔에 동일시하는 탄식이다. 누군가를 향한 중보가 깊어지면 그의 기쁨이 나의 기쁨이 되며, 그의 아픔은 나의 아픔이 된다. 그의 안위 또한 자신의 안위가 되기에 그를 끊으

애 2:17 여호와께서 이미 정하신 일을 행하시고 옛날에 명령하신 말씀을 다 이루셨음이여 긍휼히 여기지 아니하시고 무너뜨리사 원수가 너로 말미암아 즐거워하게 하며 네 대적자들의 뿔로 높이 들리게 하셨도다 신명기를 보면 이스라엘의 장래에 대한 모세의 우려가 담긴 대목이 있다. 신 31:29 ‘내가 알거니와 내가 죽은 후에 너희가 스스로 부패하여 내가 너희에게

애 2:5 주께서 원수 같이 되어 이스라엘을 삼키셨음이여 그 모든 궁궐들을 삼키셨고 견고한 성들을 무너뜨리사 딸 유다에 근심과 애통을 더하셨도다 애 2:7 여호와께서 또 자기 제단을 버리시며 자기 성소를 미워하시며 궁전의 성벽들을 원수의 손에 넘기셨으매 그들이 여호와의 전에서 떠들기를 절기의 날과 같이 하였도다 회개하지 않는 죄는 주님에게 원수같이 되어 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