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언(3) 고린도전서 14:4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주의 예배 방식이 대부분인 한국교회의 예배에서는 보기 힘든 모습이다.


통역이 없는 경우의 방언은 개인 기도 차원에서 드리는 방언이다. 기도방언은 기도자의 영적 근력을 강화하는 유익을 준다. 자기의 덕을 세운다는 의미가 그렇다. 담대하게 하거나 믿음을 견고케 하는 것이다. 성령의 열매와 다른 결이지만 능력대결이나 진리대결의 측면에서 심령을 강고하게 한다.


방언은 불안이 엄습하거나 돌파가 필요할 때 효과있는 기도이다. 특히 능력대결구도가 추정되는 상황에선 단음절 방언이 강력하다. 단음절 방언은 영력이 바탕할 경우 강력한 영적 무기로 작용한다. 방언의 흐름으로 볼 때, 찬양 모드가 있고 전투모드나 교제모드, 혹은 청원모드 등이 있는 거로 보인다. 모든 형편을 아시는 성령께서 필요를 따라 이끌어주신다. 방언으로 승리하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

창 7:11-12 노아가 육백 세 되던 해 둘째 달 곧 그 달 열이렛날이라 그 날에 큰 깊음의 샘들이 터지며 하늘의 창문들이 열려 사십 주야를 비가 땅에 쏟아졌더라 사람들은 설마 그런 일이 있겠는가 했지만 하나님께서 경고하신대로 대홍수가 일어났다. 홍수라는 개념 자체가 없었던 때였다. 그러니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힘든 경고였다. 지금도 유사한 상황이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