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더 8:9

에 8:9 그 때 시완월 곧 삼월 이십삼일에 왕의 서기관이 소집되고 모르드개가 시키는 대로 조서를 써서 인도로부터 구스까지의 백이십칠 지방 유다인과 대신과 지방관과 관원에게 전할새 각 지방의 문자와 각 민족의 언어와 유다인의 문자와 언어로 쓰되


금식하며 기도한 에스더의 결기와 지혜로 하만이 제거된 후에도 남은 일은 만만치 않았다. 왕의 조서가 지닌 효력 때문이었다. 철회불가한 조서가 이미 전해진 상태에서 유일한 대책은 새로운 조서를 만들어 전하는 것이었다. 즉 기존조서에 의한 조치가 시행되기 전에 그 조서의 조치가 시행될 조건 자체를 선제적으로 제거하는 새 조치의 발행이었다.


십자가 이전, 세상은 왕노릇하던 사탄의 강력한 조치에 의해 시달렸다. 죄와 사망의 법이었다. 죄를 빌미로 한 저주의 법은 한 편으론 계속 죄를 양산하고, 또 한 편으론 하나님에 대해 합법적인 권리행사를 주장하면서 기승을 더했다. 반전은 십자가의 대속으로부터 시작되었다. 더 강력한 생명의 성령의 법이 적용되는 시대가 열렸다. 이 새로운 시대의 개막을 위해 예수님은 오욕과 고통을 걸머지셔야 했다. 죄와 사망의 법이 허당만은 아니었던 것이다.


이제 내가 따라야 할 법은 무엇인가. 단연 생명의 성령의 법이다. 이전의 법을 두려워 할 이유가 없다. 사탄은 패배했고, 하나님의 나라가 임했으며 은혜와 평안이 찾아왔다. 새로운 조서가 두려움의 시대를 끝장나게 한 것처럼, 새로운 언약, 새로운 법이 죄와 사망과 저주를 끝장나게 했다. 성경은 만왕의 왕이신 예수께서 세우신 새로운 조서다. 새로운 조서의 내용에 집중하고, 주장하며, 선포해야 한다. 그리고 온 열방에 전해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