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6:19~20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를 나타내는 관용적 표현이 될 정도였다. 오늘날 마치 도박하면 라스베가스를 떠올리고, 사창가하면 암스테르담을 떠올리는 것과 같다. 그런 와중에서 바울은 복음을 듣고 신앙의 길에 들어선 고린도 교인들에게 몸 관리의 중요성을 역설한다.


구원받기 이전 나의 몸은 육신의 지배를 받으며 죄를 구현하는 도구였다. 죄란 비진리, 비은혜의 상태 모두를 포함한다. 계명을 파괴하는 적극적인 죄가 있는가하면 할 것을 하지 않는 부작위의 죄도 허다하다. 그 모든 것이 마음에서 비롯되지만 결국은 몸을 통해 나타난다. 몸은 단지 뼈와 살의 집합이 아닌 것이다. 몸은 내가 영적으로 어디에 속했는지를 보여주는 바로미터이다. 바울은 그리스도인의 몸의 소유권을 확인시킨다. 그 소유권은 바로 주님에게 있다.


몸은 단지 현세로 끝나지 않는다. 몸은 내세로 연장된다. 물론 차원은 달라진다. 신령한 몸으로 부활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변화된 몸이 바로 나임을 구별해주는 연결점 역시 현재 나의 몸이다. 영원의 영역에서 나는 나로 구별될 터인데 정재우의 인격과 몸이 그 기준이 되는 것이다. 나의 몸에 대한 주님의 섭리는 깊고 오묘하다. 성령님의 내주하심으로부터 영광의 부활에 이르기까지 중생한 몸은 복되고 존귀하다. 이 은총을 기억하며 영광 돌리기를 힘써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10:13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 앞서 바울은 출애굽 1세대에게 일어난 슬픈 일들을 언급했다. 그들은 전무후무한 기적들을 체험했음에도 광야에서 자주 시험에 들었다. 빈번하게 일어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