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6:19~20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를 나타내는 관용적 표현이 될 정도였다. 오늘날 마치 도박하면 라스베가스를 떠올리고, 사창가하면 암스테르담을 떠올리는 것과 같다. 그런 와중에서 바울은 복음을 듣고 신앙의 길에 들어선 고린도 교인들에게 몸 관리의 중요성을 역설한다.


구원받기 이전 나의 몸은 육신의 지배를 받으며 죄를 구현하는 도구였다. 죄란 비진리, 비은혜의 상태 모두를 포함한다. 계명을 파괴하는 적극적인 죄가 있는가하면 할 것을 하지 않는 부작위의 죄도 허다하다. 그 모든 것이 마음에서 비롯되지만 결국은 몸을 통해 나타난다. 몸은 단지 뼈와 살의 집합이 아닌 것이다. 몸은 내가 영적으로 어디에 속했는지를 보여주는 바로미터이다. 바울은 그리스도인의 몸의 소유권을 확인시킨다. 그 소유권은 바로 주님에게 있다.


몸은 단지 현세로 끝나지 않는다. 몸은 내세로 연장된다. 물론 차원은 달라진다. 신령한 몸으로 부활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변화된 몸이 바로 나임을 구별해주는 연결점 역시 현재 나의 몸이다. 영원의 영역에서 나는 나로 구별될 터인데 정재우의 인격과 몸이 그 기준이 되는 것이다. 나의 몸에 대한 주님의 섭리는 깊고 오묘하다. 성령님의 내주하심으로부터 영광의 부활에 이르기까지 중생한 몸은 복되고 존귀하다. 이 은총을 기억하며 영광 돌리기를 힘써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