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24:28~29


눅 24:28-29 그들이 가는 마을에 가까이 가매 예수는 더 가려 하는 것 같이 하시니 그들이 강권하여 이르되 우리와 함께 유하사이다 때가 저물어가고 날이 이미 기울었나이다 하니 이에 그들과 함께 유하러 들어가시니라



엠마오로 가던 두 제자가 예수님에게 머물자고 강권하지 않았더라면 어떻게 되었을까. 낙향한 채 실망감을 곱씹으며 살았을 가능성이 있다. 물론 오순절 이후 부활과 성령강림의 소식을 듣고 뒤늦게 대열에 합류했을 가능성 역시 다분하다. 중요한 건 함께 머물자고 강권한 부분이다. 이 때부터 모든 것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예수님이 더 가려 하셨다는 대목 또한 눈길을 끈다. 두 제자가 붙잡지 않았다면 분명 멀어지셨을 것이다. 은근히 붙잡기를 원하신 거 같다는 낌새를 떨칠 수 없다. 함께 유하자고 강권하면서 예수님을 알아보게 됐다. 말씀의 가르침을 받았어도 밝아지지 않았던 눈이었다. 예수님을 강권하면서 마음에 모셔야 하는 이유다.


예수께서 늘 함께 계심에도 두 제자처럼 곁에 계신 그 분을 의식하지 못할 때가 허다하다. 분명한 건 함께 머물며 교제할 때 달라졌다는 것이다. 바꿔말해 존중이며 집중이다. 실상 나의 마음은 상념과 분심으로 가득하다. 찬찬히 따져보면 예수님을 의식하지만 집중의 수준이 아닌 때가 더 많은 것이다. 예수님은 내 마음을 지나쳐 가려 하신다. 내가 붙잡고 강권해야 한다. 존중의 마음으로 집중해야 한다. 오늘도 내일도 함께 하시며 마음 눈을 열어주시는 은총을 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10:13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 앞서 바울은 출애굽 1세대에게 일어난 슬픈 일들을 언급했다. 그들은 전무후무한 기적들을 체험했음에도 광야에서 자주 시험에 들었다. 빈번하게 일어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