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1:34-36

눅 11:34-36 네 몸의 등불은 눈이라 네 눈이 성하면 온 몸이 밝을 것이요 만일 나쁘면 네 몸도 어두우리라 그러므로 네 속에 있는 빛이 어둡지 아니한가 보라 네 온 몸이 밝아 조금도 어두운 데가 없으면 등불의 빛이 너를 비출 때와 같이 온전히 밝으리라 하시니라



사람 안에 있는 빛은 양심을 가리킨다. 즉, 양심이 살아 있는지를 살피라는 말씀이다. 양심은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심으신 마음의 법이다. 바울은 양심이 ‘마음에 새긴 율법의 행위’를 나타낸다고 말했다(롬 2:15). 그리스도의 피가 하는 중요한 일이 먼저 양심을 ‘죽은 행실’로부터 깨끗하게 하는 일이다(히 9:14). 좋은 신앙은 선한 양심을 가지게 한다.


어떤 조명기구는 스위치가 아니라 다이얼로 조도를 조정한다. 아주 밝게 할 수도 있고, 희끄무레 하게 할 수도 있다. 양심이 화인맞아서 대놓고 엇나가지 않는 한, 양심의 상태는 나의 영혼이 하나님을 잘 따르고 있는지 아닌지를 밝혀주는 역할을 한다. 양심에 거리낌이 있으면 희끄무레해진다. 꺼진 건 아니지만 선명하지 않다. 심령이 편치 않은 것이다.


화인맞은 양심이란 죄악이나 욕망, 두려움 등에 사로잡혀 영적인 분별이 안 되는 마음이다. 치명적인 실수를 저지른 사람들이 후회하며 하는 말이 있다. ‘내 눈에 뭐가 씌었지…’ 참된 신자는 세상의 법을 넘어 하나님의 법을 따르는 사람이다. 하나님의 법은 하나님의 눈이기도 하다. 선한 양심, 청결한 양심은 하나님의 눈으로 자신을 보려하는 마음이다. 내 마음의 조도가 어떤지를 살펴야 한다. 하나님 앞에서 거리낌이 없는 마음이 진정한 축복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

창 7:11-12 노아가 육백 세 되던 해 둘째 달 곧 그 달 열이렛날이라 그 날에 큰 깊음의 샘들이 터지며 하늘의 창문들이 열려 사십 주야를 비가 땅에 쏟아졌더라 사람들은 설마 그런 일이 있겠는가 했지만 하나님께서 경고하신대로 대홍수가 일어났다. 홍수라는 개념 자체가 없었던 때였다. 그러니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힘든 경고였다. 지금도 유사한 상황이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