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1:34-36

눅 11:34-36 네 몸의 등불은 눈이라 네 눈이 성하면 온 몸이 밝을 것이요 만일 나쁘면 네 몸도 어두우리라 그러므로 네 속에 있는 빛이 어둡지 아니한가 보라 네 온 몸이 밝아 조금도 어두운 데가 없으면 등불의 빛이 너를 비출 때와 같이 온전히 밝으리라 하시니라



사람 안에 있는 빛은 양심을 가리킨다. 즉, 양심이 살아 있는지를 살피라는 말씀이다. 양심은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심으신 마음의 법이다. 바울은 양심이 ‘마음에 새긴 율법의 행위’를 나타낸다고 말했다(롬 2:15). 그리스도의 피가 하는 중요한 일이 먼저 양심을 ‘죽은 행실’로부터 깨끗하게 하는 일이다(히 9:14). 좋은 신앙은 선한 양심을 가지게 한다.


어떤 조명기구는 스위치가 아니라 다이얼로 조도를 조정한다. 아주 밝게 할 수도 있고, 희끄무레 하게 할 수도 있다. 양심이 화인맞아서 대놓고 엇나가지 않는 한, 양심의 상태는 나의 영혼이 하나님을 잘 따르고 있는지 아닌지를 밝혀주는 역할을 한다. 양심에 거리낌이 있으면 희끄무레해진다. 꺼진 건 아니지만 선명하지 않다. 심령이 편치 않은 것이다.


화인맞은 양심이란 죄악이나 욕망, 두려움 등에 사로잡혀 영적인 분별이 안 되는 마음이다. 치명적인 실수를 저지른 사람들이 후회하며 하는 말이 있다. ‘내 눈에 뭐가 씌었지…’ 참된 신자는 세상의 법을 넘어 하나님의 법을 따르는 사람이다. 하나님의 법은 하나님의 눈이기도 하다. 선한 양심, 청결한 양심은 하나님의 눈으로 자신을 보려하는 마음이다. 내 마음의 조도가 어떤지를 살펴야 한다. 하나님 앞에서 거리낌이 없는 마음이 진정한 축복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