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2:9-10

욥 2:9-10 그의 아내가 그에게 이르되 당신이 그래도 자기의 온전함을 굳게 지키느냐 하나님을 욕하고 죽으라 그가 이르되 그대의 말이 한 어리석은 여자의 말 같도다 우리가 하나님께 복을 받았은즉 화도 받지 아니하겠느냐 하고 이 모든 일에 욥이 입술로 범죄하지 아니하니라



욥의 아내는 인간이 지닌 종교성의 끝을 보인다. 종교성은 신을 따르는 것 같아도 결국 그 중심은 인간 자신의 안녕에 있다. 그 안녕이 깨지면 신과의 관계도 깨지게 된다. 욥의 아내가 그 입장에 있었다. 환난은 사람으로 하여금 그가 참 신앙에 있는지, 종교성에 있는지를 드러나게 한다.


복음적 신앙을 지녀도 환난을 어떻게 대하는가에 따라 신앙의 성숙도가 갈라진다. 치명적이거나 장기화된 고난을 겪는 사람은 욥의 아내까지는 안 가도 그 심정에 공감한다. 과연 하나님이 의지할 만한 분인지 마음이 놓이지 않기 때문이다. 물질세계를 사는 연약한 피조물이 지닌 한계를 넘어서는 은혜가 필요하다. 그 은혜로 근원적 의구심의 고비를 넘어설 때 비로소 영생의 핵심에 도달하게 될 것이다.


욥의 아내의 말은 고난을 겪는 인간이 신에게 던져 온 항변을 대변한다. 아프리카의 기근으로부터 아우슈비츠에 이르는 고난의 불가해함이 많은 영혼을 하나님에게서 멀어지게 했다. 꼭 고난만은 아니다 . 의도한 대로 되지않는 지속적 상황도 유사효과를 지닌다. 그래서 그 항변까지는 안 가도 하나님에 대해 은근한 불만이나 거리감을 가질 수 있다. 오늘, 내 안에 그런 그림자는 없는지를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