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2:9-10

욥 2:9-10 그의 아내가 그에게 이르되 당신이 그래도 자기의 온전함을 굳게 지키느냐 하나님을 욕하고 죽으라 그가 이르되 그대의 말이 한 어리석은 여자의 말 같도다 우리가 하나님께 복을 받았은즉 화도 받지 아니하겠느냐 하고 이 모든 일에 욥이 입술로 범죄하지 아니하니라



욥의 아내는 인간이 지닌 종교성의 끝을 보인다. 종교성은 신을 따르는 것 같아도 결국 그 중심은 인간 자신의 안녕에 있다. 그 안녕이 깨지면 신과의 관계도 깨지게 된다. 욥의 아내가 그 입장에 있었다. 환난은 사람으로 하여금 그가 참 신앙에 있는지, 종교성에 있는지를 드러나게 한다.


복음적 신앙을 지녀도 환난을 어떻게 대하는가에 따라 신앙의 성숙도가 갈라진다. 치명적이거나 장기화된 고난을 겪는 사람은 욥의 아내까지는 안 가도 그 심정에 공감한다. 과연 하나님이 의지할 만한 분인지 마음이 놓이지 않기 때문이다. 물질세계를 사는 연약한 피조물이 지닌 한계를 넘어서는 은혜가 필요하다. 그 은혜로 근원적 의구심의 고비를 넘어설 때 비로소 영생의 핵심에 도달하게 될 것이다.


욥의 아내의 말은 고난을 겪는 인간이 신에게 던져 온 항변을 대변한다. 아프리카의 기근으로부터 아우슈비츠에 이르는 고난의 불가해함이 많은 영혼을 하나님에게서 멀어지게 했다. 꼭 고난만은 아니다 . 의도한 대로 되지않는 지속적 상황도 유사효과를 지닌다. 그래서 그 항변까지는 안 가도 하나님에 대해 은근한 불만이나 거리감을 가질 수 있다. 오늘, 내 안에 그런 그림자는 없는지를 살핀다.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