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5:21

출 35:21 마음이 감동된 모든 자와 자원하는 모든 자가 와서 회막을 짓기 위하여 그 속에서 쓸 모든 것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위하여 예물을 가져다가 여호와께 드렸으니



성막을 짓는데에는 다양한 자재가 필요했다. 금은과 주석으로부터 가죽과 나무와 실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아름답게 채워진다. 사람마다 마음에 감동을 받거나 자원함으로 예물을 드렸기 때문이다. 본문은 성막을 회막이라 표현했다. 하나님을 접견하는 거룩한 만남의 장소라는 뜻이다. 하나님과의 접견을 가능하게 하는 필요조건이 있다. 감동된 마음과 자원하는 마음이다.


예물만이 아니라 예배드림도 마찬가지이다. 은혜를 깨달은 마음에서 나오는 거룩한 반응일 때 하나님에게도 값진 것이다. 억지로 하는 것을 하나님께서 모르실리 없다. 겉으로 보여지는 것에 비해 하나님은 자원하는 마음으로 드린 것만 받으신다고 보면 된다. 누군가 나에게 호의를 베풀었는데 알고보니 억지로 한 것이었다면 기분이 좋을리 없다.


내 영혼에 회막이 세워짐은 은혜다. 그 은혜가 임재를 누리게 하고 하나님 나라가 연결되게 하기 때문이다. 매일 드리는 묵상과 일독도 회막을 세우는 건자재다. 사모하는 마음으로 올리는 기도도 회막을 세운다. 목마른 사슴이 시냇물을 찾기에 갈급함같은 갈망의 마음은 하나님에겐 금은과 같다. 경건에 대해 혹이 억지로 하는 부분은 없는지, 아예 제쳐놓은 부분은 없는지를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