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9-10

출 3:9-10 이제 가라 이스라엘 자손의 부르짖음이 내게 달하고 애굽 사람이 그들을 괴롭히는 학대도 내가 보았으니 이제 내가 너를 바로에게 보내어 너에게 내 백성 이스라엘 자손을 애굽에서 인도하여 내게 하리라



이제사 모세의 데스티니가 드러난다. 종살이하던 이스라엘의 출애굽이었다. 홀홀단신으로 이집트 문명과 파워를 감당하라 하신다. 한 때 잘 나가던 사람이었지만 이젠 양치는 노인에 불과하다. 인생 마감을 바라보는 이 시점에 돌연 엄청난 임무가 맡겨진다.


그 동력은 단 하나, 12절 말씀처럼 ‘내가 반드시 너와 함께 있으리라’에 있다. 하나님의 함께 하심이다. 모세의 80년 세월은 이 조건을 구비시키기 위한 연단의 세월이었다. 이를 위해 모세를 바닥에서 바닥으로 내려가게 하셨다. 속에 있는 거짓자아가 드러나고 그것들을 미디안 광야에 묻게 하셨다.


요셉의 13년 연단은 애굽에서 2인자가 되게 했는데, 모세의 40년 연단은 그 애굽을 무릎꿇게 했다. 연단이 축복이다. 연단이 깊을 수록 하나님의 나타나심이 달라진다. 그러나 연단은 뼈아프다. 대부분 연단이 유익이 되지 못하는 것은 통과를 해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통과가 잘 안 되는 이유는 거짓자아가 죽지않기 때문이다. 출애굽 1세대는 홍해를 건너고도 그 벽을 넘지 못했다. 모세에게 하셨던 것처럼 ‘함께 하시는 하나님께서 나타나주시는 은혜’를 갈망한다. 바닥에 내려가는 것도 은혜다. 내려갈 수록 임마누엘의 은총에 닿는 면적은 넓어진다. 연단에 감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