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4:36

마 24:36 그러나 그 날과 그 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오직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재림의 때는 오직 아버지만 아신다고 하신다. 천사야 모를 수 있지만 아들도 모른다는 대목에서 멈칫했다. 삼위 하나님 사이에 모르는 부분이 있다는 말씀 아닌가. 아는데도 당신 소관이 아니어서 모르는 거로 하고 있다는 분위기도 아니시다. 성령님은 어떠실까. 바울은 성령님이 하나님의 깊은 것까지도 통달하신 분이라 했는데 그렇다면 재림 부분은 예외인가. 아들도 모르시니 그렇다고 봐야한다.


분명한 사실 하나는 그 때는 오직 아버지만 아신다는 것이다. 천사들도 모른다는 대목을 보면 성육하신 상태의 한계를 암시하는 것도 아니신 거 같다. 성경 그대로 오직 아버지만 아시는 것이다. 재림의 때에 관한 부분은 아들도 모르신다. 그러니 사람이 언급할 부분이 아님에 틀림없다. 사람의 일은 오직 소망 가운데 하루하루 신실하게 주님 맞을 준비하듯 말씀의 길을 가는 것이다.


마태복음의 종말론(24-25장)이 지닌 취지는 ‘준비하는 삶’이다. 44절 ‘이러므로 너희도 준비하고 있으라 생각지 않은 때에 인자가 오리라’ 사실 인자의 오심에 대해서도 준비가 필요하지만 인자의 부르심에 대해서도 준비가 필요하다. 언제 부르실지 누가 아는가. 스티븐 코비는 현재의 충실함을 위해 자신의 장례식을 상상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했는데 신자에겐 인자의 오심과 부르심, 둘 다 그렇다. 어느 쪽이든 준비만 잘 하자. 오늘부터라도 차근차근~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