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4:36

마 24:36 그러나 그 날과 그 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오직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재림의 때는 오직 아버지만 아신다고 하신다. 천사야 모를 수 있지만 아들도 모른다는 대목에서 멈칫했다. 삼위 하나님 사이에 모르는 부분이 있다는 말씀 아닌가. 아는데도 당신 소관이 아니어서 모르는 거로 하고 있다는 분위기도 아니시다. 성령님은 어떠실까. 바울은 성령님이 하나님의 깊은 것까지도 통달하신 분이라 했는데 그렇다면 재림 부분은 예외인가. 아들도 모르시니 그렇다고 봐야한다.


분명한 사실 하나는 그 때는 오직 아버지만 아신다는 것이다. 천사들도 모른다는 대목을 보면 성육하신 상태의 한계를 암시하는 것도 아니신 거 같다. 성경 그대로 오직 아버지만 아시는 것이다. 재림의 때에 관한 부분은 아들도 모르신다. 그러니 사람이 언급할 부분이 아님에 틀림없다. 사람의 일은 오직 소망 가운데 하루하루 신실하게 주님 맞을 준비하듯 말씀의 길을 가는 것이다.


마태복음의 종말론(24-25장)이 지닌 취지는 ‘준비하는 삶’이다. 44절 ‘이러므로 너희도 준비하고 있으라 생각지 않은 때에 인자가 오리라’ 사실 인자의 오심에 대해서도 준비가 필요하지만 인자의 부르심에 대해서도 준비가 필요하다. 언제 부르실지 누가 아는가. 스티븐 코비는 현재의 충실함을 위해 자신의 장례식을 상상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했는데 신자에겐 인자의 오심과 부르심, 둘 다 그렇다. 어느 쪽이든 준비만 잘 하자. 오늘부터라도 차근차근~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