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17년 6월 12일


 

민 14:33 너희의 자녀들은 너희 반역한 죄를 지고 너희의 시체가 광야에서 소멸되기까지 사십 년을 광야에서 방황하는 자가 되리라아담의 죄가 대물림되어 온 인류가 도탄에 빠진 것처럼 10명의 정탐꾼들이 60여 만 명을 광야에서 죽게하고 자녀세대를 40년간 방황하게 했다. 지도자와 부모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뼈저리게 느끼게 한다. 은정은 새로운 기회다. 어떤 분에게는 신앙과 생활의 second chance이다. 나만 바뀌는게 아니라 다음 세대들도 잘 인도하여야 한다. 그러러면 은정의 기본과 틀을 잘 잡아가야 한다. 은정이 중요한 기로에 서있는 것이다. 사람 생각으로 하니 반역한 죄를 짓는데까지 갔다. 모양새로 보면 2명의 애타는 설득이 10명의 선동을 막지못했다. 사람들은 하나님의 약속보다 사람들의 설명에 더 귀를 기울였다. 사람들은 보는 것과 듣는 것에 약했다. 출애굽과 홍해를 통과시킨 모세의 리더십도 통하지 않았다. 사람이 말씀을 떠나 자기 생각에 기울면 대책이 없는 것이다. 물론 하나님의 약속을 떠난 사람들의 대가는 혹독했다. 그러나 그들만이 아니었다 공동체 전체가 초상집이 되고 유랑민처럼 되었다. 더욱 그 필요성을 절감하는 것이 물두멍영성이다. 출애굽과 홍해와 시내산을 겪고 매일 만나를 먹는 사람들도차도 이럴 수 있는 거라면 대체 어떻게 영성관리를 해야 하는가.. 두려운 마음이 든다. 기도해야 되겠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