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17년 5월 12일


 

민 1:53 레위인은 증거의 성막 사방에 진을 쳐서 이스라엘 자손의 회중에게 진노가 임하지 않게 할 것이라 레위인은 증거의 성막에 대한 책임을 지킬지니라 하셨음이라레위지파는 성막 사방에 포진하면서 성막과 일반 이스라엘 사이에 완충지대를 만들도록 명받았다. 그 목적은 이스라엘 회중에게 하나님의 진노가 임하지 않게 하려 함이었다. 하나님의 진노는 성결이 사라질 때 임한다. 죄는 불법이고 불순종인데 죄를 걸머지고 하나님 임재 안에 들 때 대제사장이라도 심판을 받았다. 그래서 일년에 한 번 지성소에 들어가는 대제사장은 그토록 꼼꼼하게 속죄제사를 드리고도 발에 줄을 묶고 들어갔다. 혹이라도 하나님의 진노가 임하여 숨을 거두게 되면 그 시신을 끌어내기 위함이었다. 광야에서는 하나님의 임재(성막)와 그 사이 레위지파의 장막, 이스라엘의 진이 배치되었다. 엄연히 레위지파의 위치는 구별되었다. 구별된 이유는 이스라엘 자손의 회중에게 진노가 임하지 않게 하기 위함이었다. 하나님의 진노라는 것이 있는 것이다.물론 우리는 은혜시대를 살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하나님의 엄위하심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군기잡던 구약시대에 비해 한량없는 사랑의 물결이 넘실대는 시대를 살고 있을 뿐, 하나님의 속성과 공의로우심은 변치않았다. 할아버지가 귀여워해준다고 해서 마음대로 수염을 뽑아도 되는 것은 아니다. 한 번은 뽑을 수 있다. 그러나 두 번은 안될 것이다. 할아버지가 가만있어도 주변에서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 애굽에서 건져내시고 홍해를 갈라주시고 우리 가운데 함께 거하신다고 해서 우리가 마음대로 하나님의 수염을 뽑을 수는 없는 것이다. 나의 가슴이 먹먹한 것은 레위의 자리에 배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염뽑는 일을 막지 못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었다는 것이며, 나조차 하나님의 수염을 뽑으려 한 적이 부지기수였다는 사실이다. 민수기의 시대 같았다면 나는 벌써 요절났을 것이다. 그럼에도 계속 건재하게 하신 은혜에 감사하지만 나의 마음은 대단히 부끄럽고 또 슬프다.레위인은 증거의 성막에 대한 책임을 지킬지니라.. 은혜의 정원교회에서는 정말 잘해야겠다. 마지막 만회의 찬스일테니까..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