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40:23 [10월 27일]

창 40:23 술 맡은 관원장이 요셉을 기억하지 못하고 그를 잊었더라


술맡은 관원장은 자신의 꿈대로 복직한다. 복직 후 그는 요셉을 잊어버린다. 이제나저제나 하던 요셉은 결국 사람에 대한 기대를 접어버린다. 기다리다 지친 요셉은 이 과정에서 더욱 더 하나님에게 집중하게 된다. 하나님은 요셉의 내면에서 채색옷을 지우시고 계셨던 것이다. 총애받던 자가 감옥에 있으며 철저히 섬기는 자가 된다.


요셉에게서 가장 취약했던 부분이 이렇게 교정된다. 요셉이 공직에 오른 것 자체가 기적이나, 더 놀라운 기적은 장수총리가 된 일이다. 교만이나 정치색을 배제하고 하나님을 섬기고 만민을 살리는 직무 자체에 충실한 결과이다. 그가 총리가 된 이후 보디발이나 관원장과의 관계는 어땠을까. 형들을 용서한 방식이 그대로 적용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중요한 건 사람의 기억이 아니라 하나님의 기억이다. 사람은 잊어도 하나님은 잊지 않으신다. 사람은 버려도 하나님은 버리지 않으신다. 사람이 헤아리지 못하는 영역에서 하나님은 바쁘시다. 길을 만드시는 일 때문이다. 내가 곧 길이라 하셨다. 의지하는 주님 안에 내가 가야 할 길이 있다. 주님과 동행하는 영성이 그 길을 딛게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열왕기상 19:3-4

왕상 19:3-4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이세벨의 위협을 받은 엘리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