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40:23 [10월 27일]

창 40:23 술 맡은 관원장이 요셉을 기억하지 못하고 그를 잊었더라


술맡은 관원장은 자신의 꿈대로 복직한다. 복직 후 그는 요셉을 잊어버린다. 이제나저제나 하던 요셉은 결국 사람에 대한 기대를 접어버린다. 기다리다 지친 요셉은 이 과정에서 더욱 더 하나님에게 집중하게 된다. 하나님은 요셉의 내면에서 채색옷을 지우시고 계셨던 것이다. 총애받던 자가 감옥에 있으며 철저히 섬기는 자가 된다.


요셉에게서 가장 취약했던 부분이 이렇게 교정된다. 요셉이 공직에 오른 것 자체가 기적이나, 더 놀라운 기적은 장수총리가 된 일이다. 교만이나 정치색을 배제하고 하나님을 섬기고 만민을 살리는 직무 자체에 충실한 결과이다. 그가 총리가 된 이후 보디발이나 관원장과의 관계는 어땠을까. 형들을 용서한 방식이 그대로 적용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중요한 건 사람의 기억이 아니라 하나님의 기억이다. 사람은 잊어도 하나님은 잊지 않으신다. 사람은 버려도 하나님은 버리지 않으신다. 사람이 헤아리지 못하는 영역에서 하나님은 바쁘시다. 길을 만드시는 일 때문이다. 내가 곧 길이라 하셨다. 의지하는 주님 안에 내가 가야 할 길이 있다. 주님과 동행하는 영성이 그 길을 딛게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