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34:4

욥 34:4 우리가 정의를 가려내고 무엇이 선한가 우리끼리 알아보자



엘리후의 기상이 가상했지만 그 역시 알지 못하는 부분이 아는 것보다 더 많음에 대해선 무지했다. 본문에는 그의 과욕이 잘 드러난다. 상식적 열정이 하나님의 섭리를 앞서 가려버린 것이다. 정의와 선을 잘 가려내실 분은 오직 하나님이시다. 그리고 그 하나님의 영역은 깊고 무한하며 높기까지 하다. ‘우리 끼리’ 알아 볼 수 있는 영역이 아닌 것이다.


어느 신학자는 오늘날 교회에 갈등이 많은 이유는 옳은 말을 하되 덕이 없이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욥을 찾은 이들은 다 알지도 못한 채 덕도 구비하지 않은 취약점을 드러낸다. 욥과 그들에겐 말 보다도 ‘오래 참음’이 필요했고, 무엇보다 하나님의 계시적 은총이 필요했다. 고통의 의미를 권선징악의 창으로만 보려했던 과잉해석도 문제였다.


이는 오늘날 유대교인들을 여전히 가두고 있는 왜곡의 프레임이기도 하다. 나무에 달린 자는 저주 받은 자이고, 저주받은 자는 메시야가 될 수 없다는 고정관념이다. 이런 관념은 비신자들에겐 생각보다 넓게 퍼져 있다. 우리가 가려내고 우리끼리 알아보자는 말 역시 선악과의 독성을 그대로 드러내는 말이다. 정의와 선을 가려내는 일은 우리끼리 할 일이 아니다. 겸허한 심령으로 성령님의 빛을 의지해야 하는 일이다. 말씀을 전하는 자로써 마음가짐을 다시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