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12:1

삿 12:1 에브라임 사람들이 모여 북쪽으로 가서 입다에게 이르되 네가 암몬 자손과 싸우러 건너갈 때에 어찌하여 우리를 불러 너와 함께 가게 하지 아니하였느냐 우리가 반드시 너와 네 집을 불사르리라 하니



승전 후 지파 사이의 묵은 갈등이 재연된다. 안그래도 서원 문제로 잔뜩 심란한 입다를 자극하는 일이 벌어진다. 에브라임지파가 예우문제로 입다를 꾸짖은 것이다. 에브라임은 주목 내지 존중의 대상이 되지 않으면 견디지 못하는 문제적 지파다. 이미 기드온과의 사이에도 선임노릇을 주장한 적이 있었는데 그 때는 기드온이 양보한 까닭에 위기를 넘겼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내전이 일어난 것이다.


길르앗이 므낫세 지파의 마길의 후손이니 입다도 기드온처럼 므낫세 지파 사람이다. 에브라임과 므낫세는 형제지파지만 꼭 남한과 북한 사이 비슷하다. 에브라임은 남이 잘 되는 꼴을 못보는 기질을 보인다. 사실 기드온이나 입다는 격려와 찬사를 받을 일을 한 사람들이다. 그런데 그들을 불사르겠다 할 정도로 심성이 그르쳐 있다.


에브라임은 이웃 사랑의 계명을 어겼다(레 19:18). 남의 공로를 탐하고 죽이려 했으니 5계와 10계도 어겼다. 성경의 지침은 철저히 무시된다. 거듭 나타난 현상으로 하나님에 대한 존중 없음이 드러났다. 기드온과 달리 입다는 그들을 벌한다. 공동체와 나의 내면에서 에브라임현상을 경계해야겠다. 스펙이나 공과, 자존심의 문제로 관계를 그르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케노시스, 낮추시고 비우신 그리스도의 마음을 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