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7:12


시 7:12 사람이 회개하지 아니하면 그가 그의 칼을 가심이여 그의 활을 이미 당기어 예비하셨도다



성경이 말하는 회개는 메타노이아, 즉 ‘돌아감’이다. 하나님의 길로 다시 돌아감이다. 회심하여 하나님을 알았어도 그 하나님께서 제시하신 길을 가는 것은 또 다른 일이다. 예수님은 너희가 나를 따르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져야한다고 말씀하셨다. 왜 자기를 부인해야 할까. 그 ‘자기’가 이제까지 온통 죄의 길에 올인해왔기 때문이다.


바울은 날마다 죽는다 했는데 그것은 날마다 회개한다는 말과 같다. 어느새 육신이 고개를 쳐들고 옛버릇을 발산하고 있음을 알기에 그 육신을 죽이고 영의 길로 돌아오는 일을 또 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려 할수록 회개는 불가피하다. 자기중심성과 완고함에서 파생되는 직간접적 불순종이 노골적이거나 은밀한 형태로 고개를 내밀지 않는 날이 없기 때문이다.


죄를 지어도 회개하면 흰 눈처럼 희게 하신다. 그러나 범법하고도 회개하지 않으면 사탄의 세력이 활동한다. 자기가 합법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영역이기 때문이다. 칼과 활은 그들의 활동에 대한 비유적 표현으로 보면 된다. 사랑의 하나님이시지만 범법을 묵인하실 수는 없다. 그래서 집행자들의 칼과 활이 춤추기 전에 회개를 촉구하신다. 생래 죄인이어서 늘 회개를 달고 산다. 오늘도 같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