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7:12


시 7:12 사람이 회개하지 아니하면 그가 그의 칼을 가심이여 그의 활을 이미 당기어 예비하셨도다



성경이 말하는 회개는 메타노이아, 즉 ‘돌아감’이다. 하나님의 길로 다시 돌아감이다. 회심하여 하나님을 알았어도 그 하나님께서 제시하신 길을 가는 것은 또 다른 일이다. 예수님은 너희가 나를 따르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져야한다고 말씀하셨다. 왜 자기를 부인해야 할까. 그 ‘자기’가 이제까지 온통 죄의 길에 올인해왔기 때문이다.


바울은 날마다 죽는다 했는데 그것은 날마다 회개한다는 말과 같다. 어느새 육신이 고개를 쳐들고 옛버릇을 발산하고 있음을 알기에 그 육신을 죽이고 영의 길로 돌아오는 일을 또 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려 할수록 회개는 불가피하다. 자기중심성과 완고함에서 파생되는 직간접적 불순종이 노골적이거나 은밀한 형태로 고개를 내밀지 않는 날이 없기 때문이다.


죄를 지어도 회개하면 흰 눈처럼 희게 하신다. 그러나 범법하고도 회개하지 않으면 사탄의 세력이 활동한다. 자기가 합법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영역이기 때문이다. 칼과 활은 그들의 활동에 대한 비유적 표현으로 보면 된다. 사랑의 하나님이시지만 범법을 묵인하실 수는 없다. 그래서 집행자들의 칼과 활이 춤추기 전에 회개를 촉구하신다. 생래 죄인이어서 늘 회개를 달고 산다. 오늘도 같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