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7:12


시 7:12 사람이 회개하지 아니하면 그가 그의 칼을 가심이여 그의 활을 이미 당기어 예비하셨도다



성경이 말하는 회개는 메타노이아, 즉 ‘돌아감’이다. 하나님의 길로 다시 돌아감이다. 회심하여 하나님을 알았어도 그 하나님께서 제시하신 길을 가는 것은 또 다른 일이다. 예수님은 너희가 나를 따르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져야한다고 말씀하셨다. 왜 자기를 부인해야 할까. 그 ‘자기’가 이제까지 온통 죄의 길에 올인해왔기 때문이다.


바울은 날마다 죽는다 했는데 그것은 날마다 회개한다는 말과 같다. 어느새 육신이 고개를 쳐들고 옛버릇을 발산하고 있음을 알기에 그 육신을 죽이고 영의 길로 돌아오는 일을 또 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려 할수록 회개는 불가피하다. 자기중심성과 완고함에서 파생되는 직간접적 불순종이 노골적이거나 은밀한 형태로 고개를 내밀지 않는 날이 없기 때문이다.


죄를 지어도 회개하면 흰 눈처럼 희게 하신다. 그러나 범법하고도 회개하지 않으면 사탄의 세력이 활동한다. 자기가 합법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영역이기 때문이다. 칼과 활은 그들의 활동에 대한 비유적 표현으로 보면 된다. 사랑의 하나님이시지만 범법을 묵인하실 수는 없다. 그래서 집행자들의 칼과 활이 춤추기 전에 회개를 촉구하신다. 생래 죄인이어서 늘 회개를 달고 산다. 오늘도 같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