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7:12


시 7:12 사람이 회개하지 아니하면 그가 그의 칼을 가심이여 그의 활을 이미 당기어 예비하셨도다



성경이 말하는 회개는 메타노이아, 즉 ‘돌아감’이다. 하나님의 길로 다시 돌아감이다. 회심하여 하나님을 알았어도 그 하나님께서 제시하신 길을 가는 것은 또 다른 일이다. 예수님은 너희가 나를 따르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져야한다고 말씀하셨다. 왜 자기를 부인해야 할까. 그 ‘자기’가 이제까지 온통 죄의 길에 올인해왔기 때문이다.


바울은 날마다 죽는다 했는데 그것은 날마다 회개한다는 말과 같다. 어느새 육신이 고개를 쳐들고 옛버릇을 발산하고 있음을 알기에 그 육신을 죽이고 영의 길로 돌아오는 일을 또 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려 할수록 회개는 불가피하다. 자기중심성과 완고함에서 파생되는 직간접적 불순종이 노골적이거나 은밀한 형태로 고개를 내밀지 않는 날이 없기 때문이다.


죄를 지어도 회개하면 흰 눈처럼 희게 하신다. 그러나 범법하고도 회개하지 않으면 사탄의 세력이 활동한다. 자기가 합법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영역이기 때문이다. 칼과 활은 그들의 활동에 대한 비유적 표현으로 보면 된다. 사랑의 하나님이시지만 범법을 묵인하실 수는 없다. 그래서 집행자들의 칼과 활이 춤추기 전에 회개를 촉구하신다. 생래 죄인이어서 늘 회개를 달고 산다. 오늘도 같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