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5:14-15

마 25:14-15 또 어떤 사람이 타국에 갈 때 그 종들을 불러 자기 소유를 맡김과 같으니 각각 그 재능대로 한 사람에게는 금 다섯 달란트를, 한 사람에게는 두 달란트를, 한 사람에게는 한 달란트를 주고 떠났더니



달란트 비유의 핵심 중 하나는 모든 이에게 달란트가 주어졌다는 것이다. 유대인들은 이것을 발굴하는 데에 역점을 둔다. 한마디로 그 달란트에 인생 데스티니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율법을 다루는 신학자 조차도 학문 이외에 생활 기술을 필수적으로 습득할 정도다. 바울은 천막 깁는 일을 택했다. 유대인 가정은 어릴 때부터 하브루타의 과정을 통해 달란트를 탐색한다.


원래 하브루타는 토라의 해석과 적용을 다루는 과정으로 시작되었다. 토라라는 불변의 텍스트를 어떻게 적용하는가를 놓고 끊임없는 토론을 진행하는데 그러다보면 신앙 뿐만 아니라 고민거리를 비롯한 정신 세계 전반을 다루게 된다. 그런 와중에 부모는 자녀에게 담긴 달란트가 무엇인지를 파악하는 데에 집중한다. 유대인들이 일찌기 종사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이유 중의 하나다.


비록 유대교이지만 그들의 신앙전승 방식이나 양육방식은 배울 부분이 많다. 그들은 자녀를 대하고 연구하는 자세 자체가 진지하고 소명적이다. 주입식 방식과 출세지향으로 정형화된 세속 가치관으로 틀이 짜여진 우리네 방식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


한국인의 평균 아이큐 지수가 유대인을 훌쩍 능가한다. 그럼에도 성장 이후의 수준에 차이가 벌어지는 이유는 자녀의 존재 자체를 대하며 달란트를 발굴하는 방식의 차이에 기인한다. 자녀의 운명을 놓고 보다 진지한 탐색과 연구가 필요하다. 세속사회가 짜놓은 금형 안에만 밀어넣을 일이 아닌 것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