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5:14-15

마 25:14-15 또 어떤 사람이 타국에 갈 때 그 종들을 불러 자기 소유를 맡김과 같으니 각각 그 재능대로 한 사람에게는 금 다섯 달란트를, 한 사람에게는 두 달란트를, 한 사람에게는 한 달란트를 주고 떠났더니



달란트 비유의 핵심 중 하나는 모든 이에게 달란트가 주어졌다는 것이다. 유대인들은 이것을 발굴하는 데에 역점을 둔다. 한마디로 그 달란트에 인생 데스티니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율법을 다루는 신학자 조차도 학문 이외에 생활 기술을 필수적으로 습득할 정도다. 바울은 천막 깁는 일을 택했다. 유대인 가정은 어릴 때부터 하브루타의 과정을 통해 달란트를 탐색한다.


원래 하브루타는 토라의 해석과 적용을 다루는 과정으로 시작되었다. 토라라는 불변의 텍스트를 어떻게 적용하는가를 놓고 끊임없는 토론을 진행하는데 그러다보면 신앙 뿐만 아니라 고민거리를 비롯한 정신 세계 전반을 다루게 된다. 그런 와중에 부모는 자녀에게 담긴 달란트가 무엇인지를 파악하는 데에 집중한다. 유대인들이 일찌기 종사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이유 중의 하나다.


비록 유대교이지만 그들의 신앙전승 방식이나 양육방식은 배울 부분이 많다. 그들은 자녀를 대하고 연구하는 자세 자체가 진지하고 소명적이다. 주입식 방식과 출세지향으로 정형화된 세속 가치관으로 틀이 짜여진 우리네 방식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


한국인의 평균 아이큐 지수가 유대인을 훌쩍 능가한다. 그럼에도 성장 이후의 수준에 차이가 벌어지는 이유는 자녀의 존재 자체를 대하며 달란트를 발굴하는 방식의 차이에 기인한다. 자녀의 운명을 놓고 보다 진지한 탐색과 연구가 필요하다. 세속사회가 짜놓은 금형 안에만 밀어넣을 일이 아닌 것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