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태복음 24:30

마 24:30 그 때에 인자의 징조가 하늘에서 보이겠고 그 때에 땅의 모든 족속들이 통곡하며 그들이 인자가 구름을 타고 능력과 큰 영광으로 오는 것을 보리라


예수님의 재림이 예고된다. 재림의 때는 신비의 영역이 육안으로 식별 가능해지면서 땅의 모든 족속들은 성경이 진리임을 절감하게 되는 때이다. 재림의 예고나 재림에 관계된 암시의 빈도가 성경에 일천오백 여회 실려있다. 초림 예언이 이미 성취된 것처럼 재림 예언 역시 불원간 성취될 것이다.


에녹과 엘리야가 산 채로 들려 올라갔던 그 곳, 지금도 참된 신자들이 죽음을 거쳐 이르게 되는 그 곳, 우편 강도가 예수님과 함께 입장했던 바로 그 곳이 열리는 때가 오는 곳이다. 그러나 이 때는 이 세상이 일련의 종말적 과정을 통해 불로 용해되는 것과 같은 심판의 과정을 거치면서 임한다.


벧후 3:10 그러나 주의 날이 도둑 같이 오리니 그 날에는 하늘이 큰 소리로 떠나가고 물질이 뜨거운 불에 풀어지고 땅과 그 중에 있는 모든 일이 드러나리로다

 

오순절 신학자인 로드만 윌리엄스는 이 과정을 이렇게 설명한다. ‘최후의 심판에 대한 베드로의 묘사는 하늘과 땅의 멸절이 아니고 만물을 불로 소멸하는 가운데 “의의 거하는 바 새 하늘과 새 땅”으로 변환되기 위한 완전한 용해를 말한다... 형태는 완전히 새로워지고 존재 속에 충만했던 악은 과감하게 일소될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짧은 생은 내 안에 존재하는 악을 일소해가는 과정이 되어야 한다. 십자가와 성령을 의지하면서다. 주의 재림을 믿고 갈망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잠 1:23 나의 책망을 듣고 돌이키라 보라 내가 나의 영을 너희에게 부어 주며 내 말을 너희에게 보이리라 저자는 지혜를 의인화한다. 지혜의 근원이 인격적인 하나님의 배려에서 오는 것이기 때문이다. 의식의 영역에서 일어나서 그렇지 기실 하나님께서 알게 하시고 보게하시고 느끼게 하시는 데서 오는 은총이다. 본문에서 ‘나의 영을 부어준다’는 의미다. 솔로몬은

히 13:18-19 우리를 위하여 기도하라 우리가 모든 일에 선하게 행하려 하므로 우리에게 선한 양심이 있는 줄을 확신하노니 내가 더 속히 너희에게 돌아가기 위하여 너희가 기도하기를 더욱 원하노라 모든 일에 선하게 하려는 것은 예수님 은혜 안에서 성령님의 도우심으로만이 가능하다. 이 동력을 성령의 감화라 한다. 주 안에서 행하는 모든 것에 기도가 필요한

히 13:1-2 형제 사랑하기를 계속하고 손님 대접하기를 잊지 말라 이로써 부지중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이 있었느니라 아브라함이 접대한 나그네는 천사들이었다(창 18장). 만약 아브라함이 그들을 냉대했다면 그 뒤엔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 우선 이삭의 출생에 대한 예언부터 듣지 못했을 것이다. 생면부지의 나그네를 극진히 접대한 것은 형제 사랑에서 우러난 일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