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8일


 

민 25:11 제사장 아론의 손자 엘르아살의 아들 비느하스가 내 질투심으로 질투하여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내 노를 돌이켜서 내 질투심으로 그들을 소멸하지 않게 하였도다

저주시도가 수포로 돌아가자 모압은 발람의 계교를 받아 이스라엘을 넘어뜨리기 위한 또 다른 꾀를 실행한다. 종교의식에 초청하여 우상에게 절하게 하고 모압여인들과 음란을 행하게 한 것이다. 하나님의 진노가 임했고, 수령들을 잡아 죽이라는 엄명이 떨어졌다.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온 회중이 회막문에서 울 때였다. 상황이 엄중한 때에 한 리더급 인사가 모압여인을 데리고 장막으로 들어가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목을 피할 수 있는 진영 바깥도 아니었다. 재판을 시작하신 하나님의 목전에서 이방여자를 데리고 보란듯이 막사 안으로 들어간 것이다. 거룩한 질서에 대한 반항의 기미를 배제할 수 없다. 대놓고 도발하는 것 같은 이 일로 공동체가 무너지기 직전, 흑기사처럼 등장한 사람이 비느하스이다. 그는 하나님의 실망감과 상한 마음을 헤아리면서 창을 들고 나섰다. 그 특심이 이스라엘을 살렸다.

하나님이 모욕받고 홀대받는데 대한 분개의 마음이 일어난 때가 언제였던가? 여러가지 일을 겪으면서 살아남는 것 자체가 절박한 환경을 지내다보면 하나님의 입장을 대신하기는 커녕, 하나님의 존재와 사랑에 대한 회의감을 극복하는 것이 쉽지않은 때도 있는 것이 현실이다. 비느하스의 질투가 부러워야 한다. 그런 마음을 가지는 것도 은혜다. 세상에 밀리지 않는 은혜다. 그런 질투를 소망한다.

천지의 주재이신 하나님, 비느하스의 특심을 제게도 부어주시옵소서. 하나님을 홀대하는 이 세상에 맞서면서 하나님의 영광을 회복하는 종으로 쓰임받기를 소망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