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8일


민 25:11 제사장 아론의 손자 엘르아살의 아들 비느하스가 내 질투심으로 질투하여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내 노를 돌이켜서 내 질투심으로 그들을 소멸하지 않게 하였도다

저주시도가 수포로 돌아가자 모압은 발람의 계교를 받아 이스라엘을 넘어뜨리기 위한 또 다른 꾀를 실행한다. 종교의식에 초청하여 우상에게 절하게 하고 모압여인들과 음란을 행하게 한 것이다. 하나님의 진노가 임했고, 수령들을 잡아 죽이라는 엄명이 떨어졌다.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온 회중이 회막문에서 울 때였다. 상황이 엄중한 때에 한 리더급 인사가 모압여인을 데리고 장막으로 들어가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목을 피할 수 있는 진영 바깥도 아니었다. 재판을 시작하신 하나님의 목전에서 이방여자를 데리고 보란듯이 막사 안으로 들어간 것이다. 거룩한 질서에 대한 반항의 기미를 배제할 수 없다. 대놓고 도발하는 것 같은 이 일로 공동체가 무너지기 직전, 흑기사처럼 등장한 사람이 비느하스이다. 그는 하나님의 실망감과 상한 마음을 헤아리면서 창을 들고 나섰다. 그 특심이 이스라엘을 살렸다.

하나님이 모욕받고 홀대받는데 대한 분개의 마음이 일어난 때가 언제였던가? 여러가지 일을 겪으면서 살아남는 것 자체가 절박한 환경을 지내다보면 하나님의 입장을 대신하기는 커녕, 하나님의 존재와 사랑에 대한 회의감을 극복하는 것이 쉽지않은 때도 있는 것이 현실이다. 비느하스의 질투가 부러워야 한다. 그런 마음을 가지는 것도 은혜다. 세상에 밀리지 않는 은혜다. 그런 질투를 소망한다.

천지의 주재이신 하나님, 비느하스의 특심을 제게도 부어주시옵소서. 하나님을 홀대하는 이 세상에 맞서면서 하나님의 영광을 회복하는 종으로 쓰임받기를 소망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