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8일


민 25:11 제사장 아론의 손자 엘르아살의 아들 비느하스가 내 질투심으로 질투하여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내 노를 돌이켜서 내 질투심으로 그들을 소멸하지 않게 하였도다

저주시도가 수포로 돌아가자 모압은 발람의 계교를 받아 이스라엘을 넘어뜨리기 위한 또 다른 꾀를 실행한다. 종교의식에 초청하여 우상에게 절하게 하고 모압여인들과 음란을 행하게 한 것이다. 하나님의 진노가 임했고, 수령들을 잡아 죽이라는 엄명이 떨어졌다.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온 회중이 회막문에서 울 때였다. 상황이 엄중한 때에 한 리더급 인사가 모압여인을 데리고 장막으로 들어가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목을 피할 수 있는 진영 바깥도 아니었다. 재판을 시작하신 하나님의 목전에서 이방여자를 데리고 보란듯이 막사 안으로 들어간 것이다. 거룩한 질서에 대한 반항의 기미를 배제할 수 없다. 대놓고 도발하는 것 같은 이 일로 공동체가 무너지기 직전, 흑기사처럼 등장한 사람이 비느하스이다. 그는 하나님의 실망감과 상한 마음을 헤아리면서 창을 들고 나섰다. 그 특심이 이스라엘을 살렸다.

하나님이 모욕받고 홀대받는데 대한 분개의 마음이 일어난 때가 언제였던가? 여러가지 일을 겪으면서 살아남는 것 자체가 절박한 환경을 지내다보면 하나님의 입장을 대신하기는 커녕, 하나님의 존재와 사랑에 대한 회의감을 극복하는 것이 쉽지않은 때도 있는 것이 현실이다. 비느하스의 질투가 부러워야 한다. 그런 마음을 가지는 것도 은혜다. 세상에 밀리지 않는 은혜다. 그런 질투를 소망한다.

천지의 주재이신 하나님, 비느하스의 특심을 제게도 부어주시옵소서. 하나님을 홀대하는 이 세상에 맞서면서 하나님의 영광을 회복하는 종으로 쓰임받기를 소망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5:30

마 5:30 또한 만일 네 오른손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니라 죽음 건너편을 아시는 주님이 지옥에 대해 경고하신다. 어떻든 지옥에는 가지 말라신다. 물리적 현실에서도 범법을 하면 감옥에 가듯 영적인 세계의 감옥과 같은 곳이 지옥이다. 그 곳은 원래 타락한 천사들을 수감하

마태복음 5:20

마 5:20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의가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낫지 못하면 결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인류 역사상 바리새인보다 율법을 잘 지켜낸 사람은 없다. 그들이 완벽했다는 게 아니라 그들만큼 지켜낸 사람들이 없다는 뜻이다. 10계명과 거기에서 파생된 613가지의 율례를 지키는 데에 목숨을 걸었던 사람들, 마음까지 간수하지 못한 게 결정적

마태복음 4:17

마 4:17 이 때부터 예수께서 비로소 전파하여 이르시되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하시더라 천국, 즉 하나님의 나라라고 부르는 세계가 있다. 물질계를 포함하면서도 물질계 이상의 영적 세계를 포함한 나라다. 시공을 포함하면서도 영원의 차원을 지닌 어마어마한 세계다. 요한계시록 말미에 그 실체가 묘사된 나라다. 나라가 지닌 결정적 요소를 ‘통치’로 볼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우) 1291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