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0:32-33

마 10:32-33 누구든지 사람 앞에서 나를 시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그를 시인할 것이요 누구든지 사람 앞에서 나를 부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그를 부인하리라



교회의 모임에서 발생한 감염 사례가 뉴스에 오르면서 교회를 향한 대중의 시선이 갈수록 서늘해졌다. 최근 언론은 방역본부가 수칙 준수를 전제로 했을 때, 대면예배 자체가 감염 위험도가 높은 행위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국민일보 2/3일자). 즉 수칙을 지키지 않은 형태의 모임이 문제였던 건데 한 여론조사는 실제 감염율(8%)에 비해 국민들 인식은 48%로 확대 과장돼 있음을 밝혔다.


그래도 교회의 공공성을 감안할 때 일부에서 나타난 덕스럽지 못한 모습은 아쉽다. 전염병이 도는 상황에서 교회는 사회에 대해서 위로와 소망의 소스로 역할해야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사랑으로 접근해도 세상은 속성상 교회를 경계한다. 많은 종교와 사상이 있는 거 같아도 결국 기본적 구도는 교회 대 세상이다. 소속이 다르기 때문인데 교회는 꿋꿋하게 사랑의 원리를 실천해 나가면 되는 것이다.


코로나 상황에서 자신이 그리스도인이라는 것을 밝히는데 거의 커밍아웃 수준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그러나 어떤 상황이든 자신의 영적 정체성에 대해 위축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라이프스타일을 수정할지언정, 그리스도인임을 분명히 하는 담대함이 필요하다. 그 심리적 선이 밀리면 믿음이 손상을 받는다. 교계의 변화를 위해 중보하며 사랑의 실천에 더 힘쓰면서 하늘에 속한 사람임을 공고히 해야 한다. 영성훈련에서도 나눈 바, 일상에서 ‘신실한 현존’을 살아가는 것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