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0:32-33

마 10:32-33 누구든지 사람 앞에서 나를 시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그를 시인할 것이요 누구든지 사람 앞에서 나를 부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그를 부인하리라



교회의 모임에서 발생한 감염 사례가 뉴스에 오르면서 교회를 향한 대중의 시선이 갈수록 서늘해졌다. 최근 언론은 방역본부가 수칙 준수를 전제로 했을 때, 대면예배 자체가 감염 위험도가 높은 행위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국민일보 2/3일자). 즉 수칙을 지키지 않은 형태의 모임이 문제였던 건데 한 여론조사는 실제 감염율(8%)에 비해 국민들 인식은 48%로 확대 과장돼 있음을 밝혔다.


그래도 교회의 공공성을 감안할 때 일부에서 나타난 덕스럽지 못한 모습은 아쉽다. 전염병이 도는 상황에서 교회는 사회에 대해서 위로와 소망의 소스로 역할해야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사랑으로 접근해도 세상은 속성상 교회를 경계한다. 많은 종교와 사상이 있는 거 같아도 결국 기본적 구도는 교회 대 세상이다. 소속이 다르기 때문인데 교회는 꿋꿋하게 사랑의 원리를 실천해 나가면 되는 것이다.


코로나 상황에서 자신이 그리스도인이라는 것을 밝히는데 거의 커밍아웃 수준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그러나 어떤 상황이든 자신의 영적 정체성에 대해 위축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라이프스타일을 수정할지언정, 그리스도인임을 분명히 하는 담대함이 필요하다. 그 심리적 선이 밀리면 믿음이 손상을 받는다. 교계의 변화를 위해 중보하며 사랑의 실천에 더 힘쓰면서 하늘에 속한 사람임을 공고히 해야 한다. 영성훈련에서도 나눈 바, 일상에서 ‘신실한 현존’을 살아가는 것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