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일서 5:19-20

요일 5:19-20 또 아는 것은 우리는 하나님께 속하고 온 세상은 악한 자 안에 처한 것이며 또 아는 것은 하나님의 아들이 이르러 우리에게 지각을 주사 우리로 참된 자를 알게 하신 것과 또한 우리가 참된 자 곧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것이니 그는 참 하나님이시요 영생이시라



바울은 옛사람과 새 사람으로 자아를 구분했다. 옛 사람은 공중권세잡은 영을 좇아사는 자아이고 새 사람은 하나님의 영의 인도함을 받는 자아를 지닌다. 본문에서 요한은 하나님에게 속한 자가 있고 악한 자안에 처한 자가 있다고 말한다. 우리는 구원받기 이전에 악한 자 안에 처했었다. 그 때는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을 좇아 살았다. 뭣이 중한지 지각이 없었다.


거듭남을 통해 주어진 영생은 영원을 얻게 했을 뿐 아니라 그리스도와 연합한 자아로 바뀌게 하였다. 영적인 지각이 깨어나면서 참과 거짓을 분별하게 되고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박힘으로 새로운 피조물이 되었다. 이 새로운 자아를 참자아라고 말한다. 나는 죽고 ‘참된 자’이신 그리스도께서 나를 사시는 연합의 영성이다(갈 2:20). 그래서 여전히 악한 자 안에 처한 세상과는 다른 결을 살아간다.


요한이 줄기차게 사랑을 말하는 이유는 참된 자 그리스도와 연합한 참 자아는 사랑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게 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아들이 주신 지각으로 인해 세계관과 가치관이 달라지면서 아가페의 삶이 가장 소중함을 깨닫는 것이다. 나의 인생은 자기중심성에서 아가페로 전환하는 과정이다. 종교성과 기복성에서 참된 영성으로 변화되는 과정이다. 갈수록 나아지지만 평생 이루어야 할 과정이다. 오늘도 매사를 예수 그리스도의 코드에 맞추려 힘쓸 것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사사기 2:3

삿 2:3 그러므로 내가 또 말하기를 내가 그들을 너희 앞에서 쫓아내지 아니하리니 그들이 너희 옆구리에 가시가 될 것이며 그들의 신들이 너희에게 올무가 되리라 하였노라 하나님은 가나안 땅이 깨끗이 비워지길 원하셨다. 온 땅이 하나님에 대한 무지와 죄악으로 가득했지만 시범적으로 택하신 땅만큼은 믿음의 백성들에 의해 정화되기 원하셨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사사기 1:27-28

삿 1:27-28 므낫세가 벧스안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다아낙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돌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이블르암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므깃도와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들을 쫓아내지 못하매 가나안 족속이 결심하고 그 땅에 거주하였더니 이스라엘이 강성한 후에야 가나안 족속에게 노역을 시켰고 다 쫓아내지 아니하였더라 여호수아의

사사기 1:14-15

삿 1:14-15 악사가 출가할 때에 그에게 청하여 자기 아버지에게 밭을 구하자 하고 나귀에서 내리매 갈렙이 묻되 네가 무엇을 원하느냐 하니 이르되 내게 복을 주소서 아버지께서 나를 남방으로 보내시니 샘물도 내게 주소서 하매 갈렙이 윗샘과 아랫샘을 그에게 주었더라 갈렙 일가의 활약은 여전하다. 거인족을 내쫓고 헤브론을 차지한 갈렙은 역시 믿음으로 나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