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빌립보서 3:8-9ㅣ1월 16일

빌 3:8-9 또한 모든 것을 해로 여김은 내 주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이 가장 고상하기 때문이라 내가 그를 위하여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배설물로 여김은 그리스도를 얻고 그 안에서 발견되려 함이니 내가 가진 의는 율법에서 난 것이 아니요 오직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은 것이니 곧 믿음으로 하나님께로부터 난 의라


예수께서 그리스도되심이 맞다면, 그로인해 불원간 재림과 하나님의 나라가 도래함이 사실이라면 사실 이 세상은 버려진 패다. 세상이 이루었거나 이루고 있는 모든 것을 포함해서다. 마치 에덴과 에덴의 동쪽의 차이와 같다. 에덴에서 쫓겨난 아담내외가 가인의 번성한 문화를 누린들 만족이 있었겠는가. 삼층천을 다녀와 본 바울의 가치관은 명확해졌다.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이 가장 존귀하다.


세상이 경멸의 대상은 아니다. 바울처럼 애끓는 마음을 가지고 복음으로 대해야 할 구원의 대상이다. 그러나 경계의 대상인 건 맞다. 에덴을 겪어보지 못한 사람에겐 가인의 문화가 대단하게 보일 것이기 때문이다. 요한계시록은 그 세상의 종말을 예고한다. 진정으로 그리스도를 붙든 사람은 지옥과 종말심판이 면제되는 사람이다. 신자가 늘 감사해야 하는 기본 이유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