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전도서 3:20~21 [12월 14일]

전 3:20-21 다 흙으로 말미암았으므로 다 흙으로 돌아가나니 다 한 곳으로 가거니와 인생들의 혼은 위로 올라가고 짐승의 혼은 아래 곧 땅으로 내려가는 줄을 누가 알랴


히브리서가 말하듯 ‘한 번 죽는 것은 정한 이치’가 되었다. 그 다음부터 사람과 짐승의 길이 갈린다. 짐승의 혼은 소멸되나 사람의 혼은 소멸되지 않는다. 짐승에겐 각혼만 있고, 사람에게만 영이 있기 때문이다. 기르던 반려견을 천국에서 다시 볼 수 없는 이유다. 사람의 영혼이 불멸이지만 그 역시 길이 갈린다. 영생 천국이냐 영벌 지옥이냐이다.


영벌이 부담되어 영혼의 소멸론을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있다. 일정 기간 지옥의 형벌을 받은 후 소멸된다는 것이다. 명백히 비성경적 관점이다. 성경은 어디에도 소멸론을 말하지 않는다. 영원하신 왕을 거역한 죄는 그 무게가 가볍지 않다.


짧은 인생을 잘 간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끝없는 영원을 준비하는 것은 더 중요하다. 그것은 마치 학창시절의 성과에 따라 졸업 이후의 기나긴 삶의 질이 결정되는 것과 유사하다. 파스칼은 이 대목에서 내기를 걸었다. 만일 죽음 뒤에 진짜 천국과 지옥이 갈린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후회없는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이다. 사실 파스칼은 믿은 사람이었다.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