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고린도후서 2:10~11

고후 2:10-11 너희가 무슨 일에든지 누구를 용서하면 나도 그리하고 내가 만일 용서한 일이 있으면 용서한 그것은 너희를 위하여 그리스도 앞에서 한 것이니 이는 우리로 사탄에게 속지 않게 하려 함이라 우리는 그 계책을 알지 못하는 바가 아니로라


본문은 고린도교회 공동체를 근심하게 한 누군가를 다루고 있다. 누가 어떻게 근심을 끼쳤는가에 대한 언급은 없지만 바울과 모두를 우려하게 할만한 소동이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런 경우 무엇이 잘못 되었는지를 분별케하고 회개를 권하는 것이 우선이다. 그리고 자숙의 시간을 갖는 동안 공동체는 그를 용서하고 회복을 위하여 중보하며 위로한다.


종종 올바른 경계선을 세우는 일이 정죄하는 것과 혼돈스러울 때가 있다. 마치 엄마가 아이를 체벌할 때 훈육의 정도를 넘어 감정이 실리는 경우와 유사하다. 이런 혼돈을 방지하려면 ‘예수님이라면 어떻게 하셨을까’를 기준으로 하는 것이 필요하다. 예수님은 겸손하고 온유하시며 사랑을 강조하셨지만 그렇다고 물러터지게 사신 것은 분명 아니다.


영혼을 소중히 대하시며 경책하시되 정죄하지 않으셨으며 회개하는 영혼을 사랑으로 품으셨다. 사람은 연약하다. 누군가가 헐뜯기 시작하면 정죄받지 않을 사람은 없다. 연약함을 놓고 예수님처럼 사랑과 지혜로 풀어갈 것인가, 사탄처럼 정죄와 참소로 짓이길 것인가의 기로가 갈린다. 남에게만이 아니라 자신에게도 마찬가지이다. 공생애를 통해 보여주신 예수님의 모본이 감사하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