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32:17

욥 32:17 나는 내 본분대로 대답하고 나도 내 의견을 보이리라



엘리후도 욥의 겪는 고난의 진상을 정확히 알지 못했다. 만일 정확히 알았다면 그의 의견은 많이 달라졌을 것이다. 그나마 엘리후가 세 친구에 비하면 하나님의 입장을 더 헤아리는 진전이 있었다. 그의 스케일과 어휘구사는 보다 깊고 장엄하기까지 하다. 그러나 엄밀히 말하면 세 친구가 짚지 못한 부분을 마저 다룬 정도에 그쳤다고도 할 수 있다.


이들을 보면 마치 코끼리를 만지는 시각장애자들을 연상케 한다. 다리를 만진 이는 기둥이라고 하고, 움직이는 코를 만진 사람은 두꺼운 호스라고 하듯이… 결국 성경은 전체를 두루 섭렵해야 한다. 구약의 제사를 모르면 십자가의 희생의 의미는 생뚱맞을 수 있다. 신약의 영적 전투 개념을 모르면 욥의 고난의 현상에 대해선 파악 자체가 안 된다.


하나님과 영적 세계에 대해 가장 많이, 가장 올바로 알려주는 성경을 멀리하거나 혹은, 부분적으로만 접한다면 헛짚다가 세월을 보낼 수도 있고, 그런 경우는 실제로 허다하다. 욥의 친구들의 모습이 우리에게 전하는 교훈이 이 점일 수 있다. 많은 분석과 판단에 에너지를 들일 게 아니라 진리를 붙드는 일과 순종에 에너지를 기울여야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