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13:2


욥 13:2 너희 아는 것을 나도 아노니 너희만 못하지 않으니라



지금 욥의 상황을 가장 잘 설명할 수 있는 이가 셋이다. 하나님과 천사, 그리고 사탄이다. 중간에서 천사가 귀뜸만 살짝했어도 분위기는 엄청 달라졌을 것이다. 세 친구들의 식견이 일반인의 수준을 넘는 깊이가 있었지만 우물 안의 개구리에 불과했음을 본다. 구약시대의 계시적 한계다.


그들은 사탄의 정체와 활동, 하나님의 의도를 몰랐으며, 욥의 실존적 당혹함의 깊이를 몰랐다. 여튼, 그렇게 곤혹스런 상황에서 가장 최선은 무엇일까. 하나님을 향한 신뢰다. 사실 지금 상태의 욥만큼 하나님의 부재를 느낄 사람이 또 어디 있겠는가. 그래도 정답은 하나님을 향한 신뢰다. 영성가들은 종종 ‘영혼의 어두운 밤’(the dark night of the soul)을 지난다. 하나님의 부재를 느끼는 시간이다.


영생도 알고 사탄도 알지만 그 인식조차 뒤흔들 정도의 어둠을 겪는다. 역시 정답은 하나님을 향한 신뢰다. 예수님 역시 십자가에서 그 밤을 지나셨다. 결과적으로 이런 밤은 약재다. 우선 나의 영혼을 위한 약재이며, 이웃의 영혼을 위한 약재다. 주님은 믿음의 분량을 따라 약재의 질과 양을 조절하시는 거 같다. 분명한 건 어떤 형편에 있든 놓지 말아야 할 것이 ‘신뢰’라는 사실이다. 오늘도 신뢰의 걸음을 내딛는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