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13:2


욥 13:2 너희 아는 것을 나도 아노니 너희만 못하지 않으니라



지금 욥의 상황을 가장 잘 설명할 수 있는 이가 셋이다. 하나님과 천사, 그리고 사탄이다. 중간에서 천사가 귀뜸만 살짝했어도 분위기는 엄청 달라졌을 것이다. 세 친구들의 식견이 일반인의 수준을 넘는 깊이가 있었지만 우물 안의 개구리에 불과했음을 본다. 구약시대의 계시적 한계다.


그들은 사탄의 정체와 활동, 하나님의 의도를 몰랐으며, 욥의 실존적 당혹함의 깊이를 몰랐다. 여튼, 그렇게 곤혹스런 상황에서 가장 최선은 무엇일까. 하나님을 향한 신뢰다. 사실 지금 상태의 욥만큼 하나님의 부재를 느낄 사람이 또 어디 있겠는가. 그래도 정답은 하나님을 향한 신뢰다. 영성가들은 종종 ‘영혼의 어두운 밤’(the dark night of the soul)을 지난다. 하나님의 부재를 느끼는 시간이다.


영생도 알고 사탄도 알지만 그 인식조차 뒤흔들 정도의 어둠을 겪는다. 역시 정답은 하나님을 향한 신뢰다. 예수님 역시 십자가에서 그 밤을 지나셨다. 결과적으로 이런 밤은 약재다. 우선 나의 영혼을 위한 약재이며, 이웃의 영혼을 위한 약재다. 주님은 믿음의 분량을 따라 약재의 질과 양을 조절하시는 거 같다. 분명한 건 어떤 형편에 있든 놓지 말아야 할 것이 ‘신뢰’라는 사실이다. 오늘도 신뢰의 걸음을 내딛는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애 2:17 여호와께서 이미 정하신 일을 행하시고 옛날에 명령하신 말씀을 다 이루셨음이여 긍휼히 여기지 아니하시고 무너뜨리사 원수가 너로 말미암아 즐거워하게 하며 네 대적자들의 뿔로 높이 들리게 하셨도다 신명기를 보면 이스라엘의 장래에 대한 모세의 우려가 담긴 대목이 있다. 신 31:29 ‘내가 알거니와 내가 죽은 후에 너희가 스스로 부패하여 내가 너희에게

애 2:5 주께서 원수 같이 되어 이스라엘을 삼키셨음이여 그 모든 궁궐들을 삼키셨고 견고한 성들을 무너뜨리사 딸 유다에 근심과 애통을 더하셨도다 애 2:7 여호와께서 또 자기 제단을 버리시며 자기 성소를 미워하시며 궁전의 성벽들을 원수의 손에 넘기셨으매 그들이 여호와의 전에서 떠들기를 절기의 날과 같이 하였도다 회개하지 않는 죄는 주님에게 원수같이 되어 진

애 1:18 여호와는 의로우시도다 그러나 내가 그의 명령을 거역하였도다 너희 모든 백성들아 내 말을 듣고 내 고통을 볼지어다 나의 처녀들과 나의 청년들이 사로잡혀 갔도다 우범지대의 윤리의식은 일반지역보다 낮다. 전쟁터는 인격존중을 기대할 수 없는 곳이다. 우범지대는 죄의식을 무디게 하고 전쟁터는 죽이지 않으면 죽임당한다는 강박으로 매사에 긴장한다. 하나님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