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는 없는데 지금 현재는 아프고 외롭다. 오직 의지하는 엄마인데 친밀함을 느낄 수 없어서다. 주님과 우리 사이가 자주 이렇다.


욥은 고난의 이유를 찾다가 이제 죄의 개연성을 언급하는 지경에 이른다. 탈탈 탈면 어느 누가 하나님 앞에서 온전하겠는가를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죄없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욥의 토설은 매우 디테일하다. 미세한 구석 하나까지도 헤아리며 마음의 그늘을 낱낱이 서술한다. 대적이나 이탈이 아니라 진술이며 질문이다. 여전히 욥은 외줄 같은 하나님과의 관계를 붙들고 있다.


논산의 훈련소는 장정을 불러 연단시킨다. 초등학생에게 그런 훈련은 연단이 아니라 학대일 것이다. 그러나 장정에겐 훈련이며 변화이며 감당할 능력의 증가다. 하나님은 욥이 감당할 수 있는 선에서 그를 다루신다. 내가 주님의 줄을 놓지 않는 한, 감당하지 못할 연단은 없다. 어휘의 수준과 내용과 깊이는 관계의 풍성함과 깊이에 이르게 한다. 욥은 더 깊은 데로 들어가고 있다. 어려운 때 필요한 지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