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는 없는데 지금 현재는 아프고 외롭다. 오직 의지하는 엄마인데 친밀함을 느낄 수 없어서다. 주님과 우리 사이가 자주 이렇다.


욥은 고난의 이유를 찾다가 이제 죄의 개연성을 언급하는 지경에 이른다. 탈탈 탈면 어느 누가 하나님 앞에서 온전하겠는가를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죄없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욥의 토설은 매우 디테일하다. 미세한 구석 하나까지도 헤아리며 마음의 그늘을 낱낱이 서술한다. 대적이나 이탈이 아니라 진술이며 질문이다. 여전히 욥은 외줄 같은 하나님과의 관계를 붙들고 있다.


논산의 훈련소는 장정을 불러 연단시킨다. 초등학생에게 그런 훈련은 연단이 아니라 학대일 것이다. 그러나 장정에겐 훈련이며 변화이며 감당할 능력의 증가다. 하나님은 욥이 감당할 수 있는 선에서 그를 다루신다. 내가 주님의 줄을 놓지 않는 한, 감당하지 못할 연단은 없다. 어휘의 수준과 내용과 깊이는 관계의 풍성함과 깊이에 이르게 한다. 욥은 더 깊은 데로 들어가고 있다. 어려운 때 필요한 지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