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5:2-3

출 35:2-3 엿새 동안은 일하고 일곱째 날은 너희를 위한 거룩한 날이니 여호와께 엄숙한 안식일이라 누구든지 이 날에 일하는 자는 죽일지니 안식일에는 너희의 모든 처소에서 불도 피우지 말지니라



안식일은 그냥 쉬는 날이 아니라 여호와를 예배하는 날이다. 예배를 위해 만사를 제치는 것이다. 예배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드러내는 날이다. 예배라는 예식보다 더 중요한 것은 예배를 받으시는 하나님을 신뢰하고 존중하는 마음가짐이다. 하나님은 최소한 일주일에 한 번은 당신과 함께 하는 시간을 갖자고 요청하신다. 그러지 않으면 피조물이 지닌 연약함때문에 세상에 휩쓸리기 쉬울 터이다.


구야의 율법 이미지는 엄중하다. 훗날 안식일에 일하는 자는 실제 사형에 처하기도 했다(민 15:36). 원래부터 하나님의 길에 대해 무지했던 인간이기에 그 길을 지키지 않을 경우, 강력한 제재를 천명했다. 사실 휴머니즘의 관점에서 이 부분은 수용이 쉽지 않다. 그러나 영적인 관점에서 안식을 지키는 것은 하나님 소속의 증거이자 하나님과의 관계의 진정성을 반영하는 바로미터가 된다. 그래서 양보하지 않으셨다.


규례가 주는 엄격함 때문에 가리웠지만 여호와 안에서 안식함이 가져다주는 열매는 깊고 풍성하다(사 56장). 사실 그 열매는 현실 만이 아니라 영원에까지 직결된다. 안식일은 모든 상황에서 능히 안식하게 하시는 하나님의 은총을 공급받는 날이다. 미르바 던이 안식일이 우리를 살린다고 말한 이유다. 하나님 안에서의 안식을 존귀하게 여기는 마음이 하나님 나라를 임하게 한다. 안식하는 날을 주심이 감사하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