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23

마 1:23 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하셨으니 이를 번역한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



미르바 던은 천상과는 달리 이 땅에서의 하나님의 역사하심은 약함을 통해 이루어진다고 했다. 성자 하나님의 성육신은 약함의 집합이다. 처녀의 잉태는 구설거리이다. 그것도 나사렛 시골 처녀의 몸에서다. 꿈에서 하나님이 말리지 않으셨더면 그 동네에선 비극적 투석살의 광풍이 일어날 참이었다. 진정이 된 후 예수님은 촌구석에서 시골 아이로 조용히 성장하신다. 하나님은 약함과 천함을 택하셨다.


모세는 미디안광야 40년 동안 철저히 털리며 바닥에 내려갔을 때 부름받는다. 베드로는 예수님을 부인한 후 급추락한 바닥에서 부름받는다. 하나님의 역사는 바닥에서부터 출발한다. 세상이 비어지는 곳이기 때문이다. 세상이라는 독소가 빠져나가지 않으면 언젠가는 탈이 나기 때문이다. 예수님을 보내실 때 하나님은 맑은 곳을 찾으셨다. 위대한 존재의 탄생, 위대한 구속의 역사는 맑은 곳에서 시작한다.


예수님은 때묻지 않은 맑은 영혼에 거하신다. 거하실 뿐만 아니라 일하신다. 결국은 그 영혼도 높여진다. 높여진들 스스로 낮아질 영성이다. 마리아는 육신적으로도 예수님을 잉태했을 뿐 아니라, 특히 부활 후에는 영성적으로도 예수님과 연합했다. 마리아는 훗날 사도 요한과 함께 에베소를 변화시킨다. 이로 인해 당시 막강했던 아데미 우상의 본거지가 박살난다. 대단한 영권이다. 오늘 내 속을 살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