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도행전 15:38~40ㅣ7월 28일

행 15:38-40 바울은 밤빌리아에서 자기들을 떠나 함께 일하러 가지 아니한 자를 데리고 가는 것이 옳지 않다 하여서로 심히 다투어 피차 갈라서니 바나바는 마가를 데리고 배 타고 구브로로 가고 바울은 실라를 택한 후에 형제들에게 주의 은혜에 부탁함을 받고 떠나


2차 선교여행의 시작이 좀 그랬다. 바울과 바나바의 트러블 때문이다. 이유는 1차 선교 여행 때 중간에서 빠진 마가 때문이었다. 덕이 안된다고 판단한 바울이 마가와의 동행을 거부하자 바나바는 바울과의 결별을 작정하고 마가와 따로 움직이게 된다. 이로 인해 선교팀은 두 팀이 되고 보다 광범한 지역을 돌아보게 된다. 합력해서 선이 된 경우다.


마가는 바나바의 조카였다. 그럼에도 바울이 팀웍과 사기를 감안한 지침을 세우자 바나바는 별도의 팀을 구성한다. 이후로 바나바의 이름은 등장하지 않는다. 성경은 이제 바울에게 집중한다. 골로새서는 이 이후 마가와의 사이가 회복되었음을 알려준다. 마가는 훗날 복음서의 저자가 된다.


이 때의 일이 마가에게 전환점이 되었을 가능성이 많다. 경우에 따라 피차 갈라서야 할 때도 있다. 주님은 우리의 연약함도 사용하신다. 그 분 손에선 안쓰이는 것이 없다.


주님, 저의 연약함을 아시고도 무한한 인내와 긍휼로 계속 붙들어 써주심을 감사합니다. 아멘.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42-43ㅣ5월 25일

왕상 20:42-43 그가 왕께 아뢰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이스라엘 왕이 근심하고 답답하여 그의 왕궁으로 돌아가려고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하나님은 아합에게 벤하닷을 처형하라 명하셨다. 그럼에도 아합은 그를 살려둔다. 살려주어 군신의 예를

열왕기상 20:28ㅣ5월 24일

왕상 20:28 그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나아와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아람 사람이 말하기를 여호와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는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군대를 다 네 손에 넘기리니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아람 사람들은 여호와 하나님을 산신으로 간주했다. 아마도 시내산 시절을 추정했던 듯 하다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