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무엘상 2:20-21ㅣ1월 25일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장이었지만 아들들을 잘 간수하지 못한 까닭에 이미 하나님의 눈에 벗어난 사람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말에는 그가 맡은 직무에 따른 영적 권위가 작용했다. 절통하게 기도하던 한나의 기도에 대한 언급(삼상 1:17)도 그러하거니와 오늘 본문도 그렇다. 한나는 엘리의 축복을 따라 삼남이녀를 더 얻는다. 축복의 말이 귀하다.

왕은 악하더라도 그가 왕좌에 앉아 있는 한, 수하들은 그 명에 따른다. 부패한 정치가라도 그 지위에서 축출되기 전까지는 일정한 권세를 행사할 수 있다. 지위에 부여된 어떤 권세가 있는 것이다. 이 권세는 가족관계에서도 작동한다. 부모와 같은 권위자의 말은 적지않은 영향력을 미친다. 크든 작든 권위가 부여된 위치에서 긍정과 축복의 말을 하는 것은 중요하다. 이 말이 명암과 흥망 뿐만 아니라 심지어 생사까지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살리는 말의 통로가 되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