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빌립보서 3:13-14ㅣ1월 17일

빌 3:13-14 형제들아 나는 아직 내가 잡은 줄로 여기지 아니하고 오직 한 일 즉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


뒤에 있는 것들은 다양하다. 좋은 기억과 나쁜 기억, 그리고 그 중간치에서 이리저리 쓸려다니는 기억까지 형형색색이다. 이사야도 그렇고 (사43:18, 너희는 전에 일어난 일을 기억하지 마라. 과거의 일을 생각하지 마라) 바울도 그렇고 우선적 권면은 ‘잊어버리라’는 것이다. 결국 좋은 기억에서 기어코 나쁜 기억으로 옮겨타는 관성이 발동해서 그렇다.


모든 기억이 아우성치는 내면의 물결을 넘어 믿음의 주요 온전케하시는 주님에게 집중하는 것이 최상이다. 자주 실패할 터이지만 다시 또 바라보는 것이다. 단지 예수님, 혹은 성령님 그 한 단어라도 좋다. 물론 성결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밑이 빠지는 듯한 어둠을 느끼기 쉽다. 그래서 ‘낙심’이라고 한다. 부름의 상을 소망하는 것은 데스티니를 알았기 때문이다. 복음의 풍성함과 데스티니의 성취를 바라보며 일상에 성실한 인생이 복되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