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32:5-6 [11월 24일]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 근거한다. 즉 대속의 전제가 있기에 단지 자복함으로 허물의 가리움을 받는 것이다. 죄는 드러날 수록 힘을 잃거나 사라진다. 자복하지 않은 죄는 대가치룸을 비롯, 많은 부작용을 낳는다. 사탄이나 세상이 벌거벗기기 전에 스스로 하나님 앞에 벌거벗는 것이 중요하다.


경건의 속성 중 하나는 죄를 미워하는 것이다. 죄를 미워해도 뿌리깊은 죄성으로 죄에 넘어질 수 있는 것이 사람이다. 경건을 지키려 힘쓰는 것도 중요하지만 하나님의 긍휼과 도우심을 전적으로 의지하는 것도 필수다. 이런 과정들이 한걸음씩 주님께 다가가게 하면서 주님의 임재를 살게 한다. 안쪽에 주님을 잘 모시면 바깥쪽의 홍수를 잘 넘길 수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