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43:21-22 [11월 5일]

창 43:21-22 여관에 이르러 자루를 풀어본즉 각 사람의 돈이 전액 그대로 자루 아귀에 있기로 우리가 도로 가져왔고 양식 살 다른 돈도 우리가 가지고 내려왔나이다 우리의 돈을 우리 자루에 넣은 자는 누구인지 우리가 알지 못하나이다


형제들이 청지기에게 실상을 이야기한다. 그간 야곱 일가의 주류모드는 거짓이었다. 이삭에 대한 야곱의 거짓, 라반에 대한 라헬의 거짓, 야곱에 대한 아들들의 거짓 등이 그랬다. 이제 야곱의 ‘내려놓음’과 함께 형제들의 ‘사실 진술’은 그들의 내면에 변화가 일어났음을 알려준다. 거짓으로 일관했던 그들이 요셉의 거짓 시비로 연단받음이 흥미롭다.


신자는 예수님을 통해 하나님을 얻은 사람이다.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는 축복이다. 모든 환경 속에서 하나님의 의와 나라를 분별하고 그를 먼저 구하는 삶을 살면 안위가 간수되며 필요는 공급된다. 요셉의 행보는 그 기조가 어떻게 구체적으로 작용하는가를 보여준다. 상황은 서서히 요셉의 꿈의 성취에 다가간다. 거짓은 연단받고 꿈은 이루어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