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42:36 [11월 3일]

창 42:36 그들의 아버지 야곱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나에게 내 자식들을 잃게 하도다 요셉도 없어졌고 시므온도 없어졌거늘 베냐민을 또 빼앗아 가고자 하니 이는 다 나를 해롭게 함이로다


자식들이 하나씩 사라져가자 야곱에겐 과잉반응이 나타난다. 모두 머리를 맞대고 출구를 찾아야 하는 위기의 때였음에도 야곱은 아들들을 가해자로 간주하고 정죄한다. 말라기는 아비와 자녀간 마음의 연합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말 4:6 ‘그가 아버지의 마음을 자녀에게로 돌이키게 하고 자녀들의 마음을 그들의 아버지에게로 돌이키게 하리라 돌이키지 아니하면 두렵건대 내가 와서 저주로 그 땅을 칠까 하노라 하시니라’ 야곱은 균형잡힌 아비의 마음을 지니지 못했고, 아들들 역시 공경하는 마음이 없었다. 이 가족은 긴 세월을 두고 그런 결핍으로 인한 연단을 고스란히 받는다.


성경은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주의 교훈과 훈계로 양육하라 권한다. 하나님은 요셉과 마리아 부부에게 예수님을 맡기셨다. 청지기의 마음으로 잘 키워주리라 생각하셨기 때문이다. 재물만이 아니라 자녀에 대해서도 청지기적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