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42:13 [11월 1일]

창 42:13 그들이 이르되 당신의 종 우리들은 열두 형제로서 가나안 땅 한 사람의 아들들이라 막내 아들은 오늘 아버지와 함께 있고 또 하나는 없어졌나이다


오랜만에 형들을 만난 요셉은 그들을 정탐꾼으로 몰아세운다. 양식을 구하러 갔다가 억울한 말을 들은 형들은 극구 부인하는데, 그 과정에서 가족 상황을 공개한다. 원래는 열두 형제였는데, 그 중 하나가 없어졌다고 말한다. 이 정황에서 굳이 안 해도 되는 말이었다. 그냥 열한 형제가 살고 있는데, 막내는 두고 왔다고 할 수 있음에도 그러지 않는다.


요셉을 버린 패륜의 자국이 사라지지 않은 것이다. 그 누구도 그 일을 추궁하지 않았음에도 하나가 없어졌음을 진술한다. 양심의 고백이다. 죄는 일정 기간 사람들에게 가릴 수 있어도 하나님에게는 감출 수 없다. 형들의 진술은 그들의 마음에 괴로움이 있었음을 보여준다. 처음보는 사람에게까지 털어놓을 정도로 감출 수 없었던 것이다.


하나가 없어졌다는 말을 들은 요셉의 마음은 어땠을까. 이 과정에서 요셉이 형들을 다루는 모습은 흥미롭다. 사실상 진실과 회개로 몰아가는 상황이다. 공격적으로 단죄하거나 참소하지 않는다. 죄를 기억하게 하고 직면하게 한다. 어느 면에선 성령께서 죄를 정리하도록 사람이나 환경을 통해서 쓰시는 방법일 수 있다. 고백은 중요한 변곡점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4:1-2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 내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리니 곤고한 자들이 이를 듣고 기뻐하리로다 영혼이 여호와를 자랑하는 은혜가 귀하다.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은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아는데서 나온다. 적지 않은 이들이 의무적으로, 혹은 당위 차원에서 찬양한다. 하나님도 알고, 바램도 있지만 현재의 마음

시 33:18-19 여호와는 그를 경외하는 자 곧 그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살피사 그들의 영혼을 사망에서 건지시며 그들이 굶주릴 때에 그들을 살리시는도다 출애굽 1세대가 실패한 부분이 경외함이다. 그들의 초점은 하나님의 마음보다도 하나님의 능력에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늘 의심하고 불평하며 거역했다. 인격적 신뢰가 없었기에 문제가 닥칠 때마다 하나님께

시 32:5-6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악을 사하셨나이다 이로 말미암아 모든 경건한 자는 주를 만날 기회를 얻어서 주께 기도할지라 진실로 홍수가 범람할지라도 그에게 미치지 못하리이다 구약시대의 자복은 희생제사의 피에 근거했다. 신약시대의 자복은 십자가의 보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