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42:13 [11월 1일]

창 42:13 그들이 이르되 당신의 종 우리들은 열두 형제로서 가나안 땅 한 사람의 아들들이라 막내 아들은 오늘 아버지와 함께 있고 또 하나는 없어졌나이다


오랜만에 형들을 만난 요셉은 그들을 정탐꾼으로 몰아세운다. 양식을 구하러 갔다가 억울한 말을 들은 형들은 극구 부인하는데, 그 과정에서 가족 상황을 공개한다. 원래는 열두 형제였는데, 그 중 하나가 없어졌다고 말한다. 이 정황에서 굳이 안 해도 되는 말이었다. 그냥 열한 형제가 살고 있는데, 막내는 두고 왔다고 할 수 있음에도 그러지 않는다.


요셉을 버린 패륜의 자국이 사라지지 않은 것이다. 그 누구도 그 일을 추궁하지 않았음에도 하나가 없어졌음을 진술한다. 양심의 고백이다. 죄는 일정 기간 사람들에게 가릴 수 있어도 하나님에게는 감출 수 없다. 형들의 진술은 그들의 마음에 괴로움이 있었음을 보여준다. 처음보는 사람에게까지 털어놓을 정도로 감출 수 없었던 것이다.


하나가 없어졌다는 말을 들은 요셉의 마음은 어땠을까. 이 과정에서 요셉이 형들을 다루는 모습은 흥미롭다. 사실상 진실과 회개로 몰아가는 상황이다. 공격적으로 단죄하거나 참소하지 않는다. 죄를 기억하게 하고 직면하게 한다. 어느 면에선 성령께서 죄를 정리하도록 사람이나 환경을 통해서 쓰시는 방법일 수 있다. 고백은 중요한 변곡점이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