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창세기 42:13 [11월 1일]

창 42:13 그들이 이르되 당신의 종 우리들은 열두 형제로서 가나안 땅 한 사람의 아들들이라 막내 아들은 오늘 아버지와 함께 있고 또 하나는 없어졌나이다


오랜만에 형들을 만난 요셉은 그들을 정탐꾼으로 몰아세운다. 양식을 구하러 갔다가 억울한 말을 들은 형들은 극구 부인하는데, 그 과정에서 가족 상황을 공개한다. 원래는 열두 형제였는데, 그 중 하나가 없어졌다고 말한다. 이 정황에서 굳이 안 해도 되는 말이었다. 그냥 열한 형제가 살고 있는데, 막내는 두고 왔다고 할 수 있음에도 그러지 않는다.


요셉을 버린 패륜의 자국이 사라지지 않은 것이다. 그 누구도 그 일을 추궁하지 않았음에도 하나가 없어졌음을 진술한다. 양심의 고백이다. 죄는 일정 기간 사람들에게 가릴 수 있어도 하나님에게는 감출 수 없다. 형들의 진술은 그들의 마음에 괴로움이 있었음을 보여준다. 처음보는 사람에게까지 털어놓을 정도로 감출 수 없었던 것이다.


하나가 없어졌다는 말을 들은 요셉의 마음은 어땠을까. 이 과정에서 요셉이 형들을 다루는 모습은 흥미롭다. 사실상 진실과 회개로 몰아가는 상황이다. 공격적으로 단죄하거나 참소하지 않는다. 죄를 기억하게 하고 직면하게 한다. 어느 면에선 성령께서 죄를 정리하도록 사람이나 환경을 통해서 쓰시는 방법일 수 있다. 고백은 중요한 변곡점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가복음 16:3-5ㅣ2월 22일

막 16:3-5 서로 말하되 누가 우리를 위하여 무덤 문에서 돌을 굴려 주리요 하더니 눈을 들어본즉 벌써 돌이 굴려져 있는데 그 돌이 심히 크더라 무덤에 들어가서 흰 옷을 입은 한 청년이 우편에 앉은 것을 보고 놀라매 막달라 마리아 일행이 무덤에 당도했을 때 문을 막았던 돌이 굴려져 있었다. 그들은 열린 문으로 무덤에 들어간다. 그들에겐 남은 유지를 받들려

마가복음 15:34ㅣ2월 21일

막 15:34 제구시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지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를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십자가에서의 정점은 ‘하나님께로부터의 버림받음’이다. 몰트만은 이 대목에서 하나님과 우리 사이의 극단적 연대를 강조한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버림받았지만 그로 인해 하나님이 우리를 품으실 수 있

마가복음 15:22-23ㅣ2월 19일

막 15:22-23 예수를 끌고 골고다라 하는 곳(번역하면 해골의 곳)에 이르러 몰약을 탄 포도주를 주었으나 예수께서 받지 아니하시니라 골고다는 ‘해골’이란 뜻을 지닌 곳이다. 처형 장소인 까닭에 해골이 많았거나 지형이 해골처럼 생긴 데서 유래된 것으로 본다. 해골은 한 때 생각으로 가득했던 곳이다. 매일마다 오만가지 생각이 드나들며 신경회로의 불꽃이 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