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말라기 4:2

말 4:2 내 이름을 경외하는 너희에게는 공의로운 해가 떠올라서 치료하는 광선을 비추리니 너희가 나가서 외양간에서 나온 송아지 같이 뛰리라



말라기는 경고로 끝난다(6절). 구약성경이 경고로 끝난다는 것은 부패한 인간 본성에 대한 하나님의 우려가 어느 정도인지를 보여준다. 순순히 하나님의 법을 따르지 못하는 인간의 취약함에 대한 안타까움이기도 하다. 아울러 인간에게 대속의 은혜와 제3위 하나님의 내주하시는 은총이 얼마나 절급한가를 암시한다. 그런 와중에도 하나님은 본문에서처럼 치유와 회복의 맥을 힘주어 제시하신다. 그 맥이 바로 ‘하나님의 이름을 경외함’에 있다.


이름은 그 이름을 지닌 자의 인격을 대변한다. 이름을 높이는 것은 존재 자체를 높여주는 것과 같다. 하나님의 이름을 경외한다는 것은 하나님의 인격에 대한 신뢰와 존중을 의미한다. 그런 점에서 진정한 경외는 은총이다. 하나님께서 깨닫게 하지 아니하시면 진정한 경외가 어렵기 때문이다. 이런 마음에는 평강이 흐르며 영이 열리는 은혜가 임한다.


말라기 선지자는 그 열림을 ‘공의로운 해의 떠오름’으로 표현했다. 사실상 하나님의 임재를 의미한다. 경외함에서 오는 신뢰와 존중이 하나님의 공의를 충족시킨데서 오는 축복인셈이다. 그 과정에서 하나님의 권위와 능력은 실재화된다. 사도행전의 이야기들이 바로 그 사례들이다. 하나님을 신뢰하며 존중하는 사람은 그 마음에 떠오르는 해가 있는 사람이다. 모든 상황 속에서 내 안에 계신 그 분에게 집중하는 결기와 끈기가 요청된다. 포기하지 말고 그 길을 가자.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תגובות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