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고린도전서 9:25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어떤 성취도 불가능한 수준이 된다. 신앙이나 소명의 길도 유사하다. 육성을 이기지 못하면 영성은 다듬어지기 힘들다.


절제의 적용범위는 큼지막한 사이즈에서 사소한 사이즈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큰 결단을 했어도 디테일이 쌓이지 않으면 원하기는 하지만 얻기 힘든 상태에 머물 수 있다. 이기기를 다투는 자는 ‘모든 일’에 절제하는 사람이다. 어느 한 쪽에 구멍이 뚫리면 뒤뚱거리는 불균형을 피할 수 없다. 힘써보지만 힘겨우며 성취와의 거리는 좁혀지지 않는다.


절제는 성령의 열매중의 하나다. 그렇다면 천국은 절제미가 넘치는 곳일 것이다. 각자가, 그리고 모든 만상이 적절히 자신의 공간을 지키며 존재의 목적을 빛내는 곳일 것이다. 성령님은 만물을 그렇게 간수하시며 창조주의 경륜을 이루어 가신다. 절제는 또한 습관이다. 절제가 습관이 되게 한 사람은 무서운 사람이다. 인생길에서 진정한 승리자다. 그리스도 안에서는 더욱 그렇다. 하나님의 영광과 선한 일을 위하여 쓰임받으려 하는 자는 모든 일에 절제해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