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에스라 6:7~8

스 6:7-8 하나님의 성전 공사를 막지 말고 유다 총독과 장로들이 하나님의 이 성전을 제자리에 건축하게 하라 내가 또 조서를 내려서 하나님의 이 성전을 건축함에 대하여 너희가 유다 사람의 장로들에게 행할 것을 알리노니 왕의 재산 곧 유브라데 강 건너편에서 거둔 세금 중에서 그 경비를 이 사람들에게 끊임없이 주어 그들로 멈추지 않게 하라


총독 닷드내의 조회는 상황에 반전을 가져오는 계기가 되었다. 다리오왕은 이스라엘의 주장이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문서고를 뒤져 고레스의 칙령 원본을 찾아내었고, 그 결과 생각지 않았던 지원까지 받아내며 건축을 진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하나님의 약속과 선지자의 예언이 있고, 그를 따르고자 하는 순복이 있는 곳엔 예비하신 출구가 열린다.


하나님의 통치 안에 거하는 사람에겐 승리가 있고, 그 통치로 돌아가는 사람에겐 회복이 있다. 신자는 세상의 열강보다 더 거대하고 영원한 하나님 나라에 속한 사람이다. 하나님을 알게 되었다면 말씀과 성령의 감화를 좇는 삶을 살아야한다. 하나님이 나를 사랑하시지만 하나님이 나를 위해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하나님이 나를 도우시지만 나의 도우미로 존재하시는 분은 아니다. 하나님은 창조주요 주재로서 나와의 사이에선 한 없는 격의 차이를 지니신 분이다.


성전 재건은 그 구도를 깨닫고 그 관계의 중요성을 깨달은 사람에게 주어진 귀중한 소명이다. 나 중심이나 세상중심이 아니라 하나님 나라 중심의 라이프 스타일을 살라는 의미다. 열강을 부러워할 일이 아닌 것이다. 하나님은 그런 신자를 흐뭇하게 기쁨으로 돌보신다. 하나님의 의와 나라를 구하는 삶은 어떤 이유로도 멈추지 않게 하신다. 당연히 ‘필요한’ 모든 것 역시 제 때에 공급될 것이다. 나를 부르시고 택하신 나의 아버지가 창조주요 만유의 주재이심이 든든하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19:3-4

왕상 19:3-4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이세벨의 위협을 받은 엘리야

열왕기상 18:21ㅣ5월 18일

왕상 18:21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를지니라 하니 백성이 말 한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는지라 엘리야와 아합 간에 대결이 시작된다. 초점은 여호와와 바알 중 누가 참 하나님인가에 있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제껏 둘 사

열왕기상 18:3-4ㅣ5월 17일

왕상 18:3-4 아합이 왕궁 맡은 자 오바댜를 불렀으니 이 오바댜는 여호와를 지극히 경외하는 자라 이세벨이 여호와의 선지자들을 멸할 때에 오바댜가 선지자 백 명을 가지고 오십 명씩 굴에 숨기고 떡과 물을 먹였더라 은신했던 엘리야가 아합을 만나려 할 때 메신저로 사용된 사람이 오바댜이다. 궁내대신이었음에도 목숨을 걸고 선지자들을 살핀 신실한 신자였다. 엘리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