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9:8~9

눅 19:8-9 삭개오가 서서 주께 여짜오되 주여 보시옵소서 내 소유의 절반을 가난한 자들에게 주겠사오며 만일 누구의 것을 속여 빼앗은 일이 있으면 네 갑절이나 갚겠나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오늘 구원이 이 집에 이르렀으니 이 사람도 아브라함의 자손임이로다



당시 세리장이요 부자라함은 토색질의 대가였다는 말이다. 사회 구조상 그리하지 않으면 갈 수 없는 자리였기 때문이다. 계산적이고 냉정하며 눈치도 빨라 강자에겐 한없이 약하고 약자에겐 무서운 속물근성을 지녔다고도 볼 수 있다. 그런 사람이 예수님을 만나자 놀라운 전환이 일어난다. 예수께서 이름을 부르시고 함께 하자 하시며 일어난 일이다.


그 전환은 주님을 보려고 나무에 오르면서부터 시작된다. 아니 ‘쩐’을 밝히던 그가 ‘주’를 보려고 주가 계신 곳으로 걸음을 딛었을 때부터였을 것이다. 앞선 부자관리는 자기 의로 가득했지만 삭개오에겐 갈급함이 가득했다. 갈급한 영혼은 주님의 눈에 쉽게 뜨이는 거 같다. 삭개오의 내면은 누군가 길만 트면 와락 쏟아질 것 같은 아구에 근접해 있었다.


베드로가 만선 후에 바로 무릎꿇고 죄인임을 고백했던 것처럼, 삭개오 역시 회개를 망서리지 않는다. 그는 소유의 절반을 내놓는다. 밭에 감추인 보화를 발견했다는 징표다. 단박에 그는 누구를 붙들어야 하며 무엇이 중한가를 깨달았다. 만인이 손가락질했던 그를 ‘아브라함의 자손’이라 선언하신다. 갈급함과 회개하는 마음은 주님을 만나는 지름길이다. 그 마음이 실질적 변화와 맞물릴 때 생은 새로워진다. 할 수 있는 한 조금씩이라도 그런 변화의 길을 가야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