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7:20


눅 7:20 그들이 예수께 나아가 이르되 세례 요한이 우리를 보내어 당신께 여쭈어 보라고 하기를 오실 그이가 당신이오니이까 우리가 다른 이를 기다리오리이까 하더이다 하니



투옥된 세례 요한은 예수님이 과연 고대하던 메시아인지 궁금했다. 그래서 제자들을 보내어 단도직입적으로 묻게 한다. 이 상황은 요한이 예수님에 대해 일말의 의구심을 가졌을 가능성을 암시한다. 그의 메시아관은 구원보다 심판 쪽에 기울었을 것이다. 그런데 예수님의 행적에는 심판이나 혁명의 기운이 보이지 않았다. 기대한 바와 달랐다.


예수님은 이사야의 예언을 근거로 메시아가 행하는 일이 나타나고 있음을 알리면서 당신이 바로 ‘오실 그이’임을 전한다. 요한은 사람을 보내기 전에 먼저 성경을 봤어야 했다. 메시아에 대한 많은 예언들을 종합했다면 말씀을 통해서 예수님이 바로 ‘그 이’임을 알 수 있었을 것이다. 고정관념은 이렇게 뿌리깊게 영향을 미친다. 내게도 그런 부분이 없지 않을 것이다. 성경을 읽어도 해석과 적용의 과정에서 고정관념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성령님의 조명이 필수이다.


여전히 질문을 시도한 점은 잘한 일이다. 메시아로부터 직접 답을 들었기 때문이다. 물론 구약성경에 바탕한 답이었다. 예수님은 성경을 생각나게 하셨다. 오늘날 예수님과 똑같은 일을 하시는 분이 성령님이시다. 성령님은 ‘모든 것을 가르치시고 예수님이 말씀하신 것을 생각나게 하시는 분’이시다(요 14:26). 질문하는 영성이 귀하다. 이후로 세례 요한의 마음은 편했을 것이다. 답을 들으며 확인이 되었기 때문이다. 질문을 드리고 집중하면 주님은 반응하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