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6:12-13


눅 6:12-13 이 때에 예수께서 기도하시러 산으로 가사 밤이 새도록 하나님께 기도하시고 밝으매 그 제자들을 부르사 그 중에서 열둘을 택하여 사도라 칭하셨으니



하나님은 사람을 통해 일하신다. 직접 일하시는 경우는 대부분 심판을 집행하실 때이다. 구원의 역사를 위해서는 사람을 택하셔서 훈련시키시고 사용하신다. 사도로 뽑힌 제자들은 예수님의 승천 이후 이 땅에 남아서 예수님의 일을 그대로 이어갈 사람들이다. 예수님 입장에선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사람들이다.


이들을 택하실 때 주님은 철야기도 하셨다. 누가복음의 특징 중 하나가 ‘기도’의 강조이다. 다른 복음서에 비해 기도가 두드러지게 강조된다. 기도하며 택하시고 기도하며 사역하신다. 누가는 사도행전도 기록했는데 그의 기록에 성령의 능력에 대한 사례가 많은 것은 우연이 아니다. 기도가 그 능력의 원천이었음을 암시하는 것이다.


인생과 환경을 주도적으로 다루어나가려면 능력이 필요한데 그 능력은 기도를 통해 주님을 가까이 할 때 공급된다. 한국교회도 한창 때엔 철야기도에도 열심이었다. 이젠 심야기도로 바뀌었고, 그마저 기도 시간이 점점 짧아지는데 빈 자리는 더 늘어간다. 능력받는데에 기도 이외에 왕도는 없다.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일에도 예수님처럼 기도가 앞서야 한다. 기도하시는 주님의 모습이 어른거린다. 그 모습도 닮아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