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이런 성향을 배우며 자라고 이런 성향을 더욱 다듬으며 살아간다. 선한 모양을 추구하지만 근본적으로는 자기 사랑이 용납하는 선에서 관계를 이루어가거나 일을 하며 산다.


문명이 발달하고 생활 조건이 나아짐에도 불구하고 범죄나 갈등이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는 것은 사람 자체가 이같은 취약점을 지닌 까닭이다. 문제는 이런 성향이 종말을 향할 수록 더 심해진다는 전망이다. 기독교가 세상의 타겟이 되는 이유는 자기 사랑이 아닌 하나님 사랑, 세상 기준이 아닌 진리에 대한 사랑을 말하기 때문이다. 사랑이라는 같은 단어를 쓰지만 내용은 전혀 다르다.


자기 사랑에도 두 종류가 있다. 자기 중심에 바탕한 자기 사랑이 하나며, 또 하나는 하나님의 아가페를 통해 건강하게 자신을 사랑하는 경우다. 후자의 사랑은 이웃을 진정으로 사랑하게 한다. 나 자신을 건강하게 사랑하지 못하면 모든 관계가 아슬아슬해진다. 하나님을 아는 것도 아가페에 바탕하지 않으면 한낱 자기 사랑의 연장에 그칠 수 있다. 오늘, 내가 하나님의 아가페로 살고 있는가를 돌아본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눅 6:12-13 이 때에 예수께서 기도하시러 산으로 가사 밤이 새도록 하나님께 기도하시고 밝으매 그 제자들을 부르사 그 중에서 열둘을 택하여 사도라 칭하셨으니 하나님은 사람을 통해 일하신다. 직접 일하시는 경우는 대부분 심판을 집행하실 때이다. 구원의 역사를 위해서는 사람을 택하셔서 훈련시키시고 사용하신다. 사도로 뽑힌 제자들은 예수님의 승천 이후 이

눅 6:5 또 이르시되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 하시더라 전 세계에서 개신교 비율이 가장 높은 북유럽은 안식의 개념이 분명하다. 일요일은 모두가 공평하게 쉬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휘게’(hygge)라 불리우는 라이프스타일에 바탕하기 때문이다. ‘웰빙’을 뜻하는 노르웨이어에서 비롯된 ‘휘게’는 ‘아늑한’이라는 의미도 가지는데 단순히 잘 먹고 잘 사는 것이

눅 5:38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할 것이니라 오순절 날 성령 받은 제자들을 두고 예루살렘 거민들은 ‘새 술’에 취했다고 했다. 잘 모르고 한 이야기이지만 표현 자체는 예수님의 의도를 잘 반영한 셈이다. 새 포도주는 묵은 부대가 아니라 새 부대에 넣어야 보관하는 데에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묵은 부대는 발효과정의 압력을 감당해내지 못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