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하박국 2:14

합 2:14 이는 물이 바다를 덮음 같이 여호와의 영광을 인정하는 것이 세상에 가득함이니라



하박국은 불 탈 것으로 수고하고 헛된 일로 피곤해 하는 현실 한 복판에서 물이 바다를 덮음같이 여호와의 영광을 인정하는 것으로 가득하게 되는 날을 소망한다. 이런 날은 그리스도의 재림 아니고는 이루어지기 어렵다. 땅에 있는 모든 족속이 구름 타고 오시는 그 분을 보며 애곡하는 때가 그 때이다(계 1:7). 그 때는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다.


재림처럼 멀리 갈 것도 없이 당장 죽음이라는 현상 하나만 거쳐도 여호와의 영광을 인정하는 세계는 불현듯 열릴 것이다. 영적인 세계에 대해 긴가민가하는 모든 영혼들은 사후의 영역에서 쓰나미처럼 닥쳐지는 영적 현상들을 접하며 어안이 벙벙해질 것이고, 눈에 보이는 현실이 결코 다가 아니었음을 절감하며 각각 심판대에 서게 될 것이다.


그래서 미리 여호와의 영광을 인정하는 사람은 지혜로운 사람이다. 마치 보물을 하늘에 쌓아두는 사람과 같다. 누구든 다 알게 되는 때에 하나님의 영광을 인정하는 것은 무가치하다. 지금 이 세상 한 가운데서 하나님을 존중하는 길을 가는 사람이 믿음의 사람이다. 그 믿음은 재림 이전에, 죽음 이전에 이 땅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접하게 한다. 나는 그런 믿음의 사람이 되고 싶다. 간절히 열망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잠 1:23 나의 책망을 듣고 돌이키라 보라 내가 나의 영을 너희에게 부어 주며 내 말을 너희에게 보이리라 저자는 지혜를 의인화한다. 지혜의 근원이 인격적인 하나님의 배려에서 오는 것이기 때문이다. 의식의 영역에서 일어나서 그렇지 기실 하나님께서 알게 하시고 보게하시고 느끼게 하시는 데서 오는 은총이다. 본문에서 ‘나의 영을 부어준다’는 의미다. 솔로몬은

히 13:18-19 우리를 위하여 기도하라 우리가 모든 일에 선하게 행하려 하므로 우리에게 선한 양심이 있는 줄을 확신하노니 내가 더 속히 너희에게 돌아가기 위하여 너희가 기도하기를 더욱 원하노라 모든 일에 선하게 하려는 것은 예수님 은혜 안에서 성령님의 도우심으로만이 가능하다. 이 동력을 성령의 감화라 한다. 주 안에서 행하는 모든 것에 기도가 필요한

히 13:1-2 형제 사랑하기를 계속하고 손님 대접하기를 잊지 말라 이로써 부지중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이 있었느니라 아브라함이 접대한 나그네는 천사들이었다(창 18장). 만약 아브라함이 그들을 냉대했다면 그 뒤엔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 우선 이삭의 출생에 대한 예언부터 듣지 못했을 것이다. 생면부지의 나그네를 극진히 접대한 것은 형제 사랑에서 우러난 일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