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18:5~6

욥 18:5-6 악인의 빛은 꺼지고 그의 불꽃은 빛나지 않을 것이요 그의 장막 안의 빛은 어두워지고 그 위의 등불은 꺼질 것이요



빌닷의 말은 죄와 그 결과를 예고한 신명기 28장 후반부와 내용이 유사하다. 물론 욥의 실상에 대해선 여전히 무지하지만, 사탄이 활동할 때 나타나는 현상에 대한 설명으로는 정확하다. 욥의 환난은 사탄이 하나님의 허락을 받고 벌인 일이다. 그러나 죄가 있으면 사탄은 하나님의 허락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영적 이치가 분명하기 때문이다. 죄를 짓는 자는 마귀에게 속하나니..(요일 3:8)


환난은 죄를 범하게 하는 육신과 죄가 발생했을 때 합법적으로 활동하는 사탄의 합작품이다. 사탄만 뭐라 할 수 없는 게 부패한 본성을 지닌 육신이 사탄이 활동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탄은 자신이 침입할 틈을 얻기 위해 사람을 유혹한다. 그 유혹을 거부하면 하나님과의 관계가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사탄의 활동도 막을 수 있다. 그러나 거기에 넘어지면 어두움이 드리워진다.


신앙 여정에서 선택은 평생 중요한 화두다. 천국의 은총을 맛보는 것도, 사탄의 공격을 받는 것도 모두 선택에서 비롯된다. 성경이 수많은 명령과 권도로 채워진 것은 선택의 기로가 끊임없이 다가오기 때문이다. 모든 상황 속에서 ‘성경과 성령’을 따름이 최선이다. 참된 신자는 자기가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삶을 사는 사람이다. 미세한 생각에서부터 선택을 잘해야 한다. 다시 시작해본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