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18:5~6

욥 18:5-6 악인의 빛은 꺼지고 그의 불꽃은 빛나지 않을 것이요 그의 장막 안의 빛은 어두워지고 그 위의 등불은 꺼질 것이요



빌닷의 말은 죄와 그 결과를 예고한 신명기 28장 후반부와 내용이 유사하다. 물론 욥의 실상에 대해선 여전히 무지하지만, 사탄이 활동할 때 나타나는 현상에 대한 설명으로는 정확하다. 욥의 환난은 사탄이 하나님의 허락을 받고 벌인 일이다. 그러나 죄가 있으면 사탄은 하나님의 허락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영적 이치가 분명하기 때문이다. 죄를 짓는 자는 마귀에게 속하나니..(요일 3:8)


환난은 죄를 범하게 하는 육신과 죄가 발생했을 때 합법적으로 활동하는 사탄의 합작품이다. 사탄만 뭐라 할 수 없는 게 부패한 본성을 지닌 육신이 사탄이 활동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탄은 자신이 침입할 틈을 얻기 위해 사람을 유혹한다. 그 유혹을 거부하면 하나님과의 관계가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사탄의 활동도 막을 수 있다. 그러나 거기에 넘어지면 어두움이 드리워진다.


신앙 여정에서 선택은 평생 중요한 화두다. 천국의 은총을 맛보는 것도, 사탄의 공격을 받는 것도 모두 선택에서 비롯된다. 성경이 수많은 명령과 권도로 채워진 것은 선택의 기로가 끊임없이 다가오기 때문이다. 모든 상황 속에서 ‘성경과 성령’을 따름이 최선이다. 참된 신자는 자기가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삶을 사는 사람이다. 미세한 생각에서부터 선택을 잘해야 한다. 다시 시작해본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