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17:15-16


욥 17:15-16 나의 희망이 어디 있으며 나의 희망을 누가 보겠느냐 우리가 흙 속에서 쉴 때에는 희망이 스올의 문으로 내려갈 뿐이니라



욥은 지금 하나님의 부재를 겪고 있다. 무소부재하시지만 욥에게는 잠시 임재의 은총을 거두신 상태다. 하나님을 알지만 느낄 수 없는 상태, 하나님에 대한 지식은 있지만 친밀감을 느낄 수 없는 상태에서 신자는 절망하기 쉽다. 그러나 절망이 필연은 아니다. 희망을 선택할 여지가 여전히 존재한다.


부재를 겪는 현실에서 희망을 가지려면 삼위 하나님의 신실함에 대한 신뢰가 절실하다. 하나님을 올바로 아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딱딱한 거 같아도 올바른 교리는 물질계가 막히고 영적체험도 말라버린 부재의 현실을 감당케 하는 은혜를 공급한다. 말씀을 골라먹는 편식은 이럴 때 힘이 되지 못한다.


역설적이게도 본문은 모든 상황에서 얼마든지 희망을 가질 여지가 있음을 보여준다. 하나님의 신실함은 친밀감이나 현실에 대한 느낌 이상의 진리다. 욥만 느끼지 못할 뿐, 하나님께서 택하신 자녀를 주목하시고 주관하시며 돌보신다는 사실은 환경이나 느낌을 넘어선 진리다. 본문은 특정 상황에서 희망이 없다고 생각하는 자녀에게 여전히 하나님이 희망이라는 사실을 알게 하고 있다. 희망은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