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 말라 하신 이유다. 판단을 안하면 어떻게 인생을 사는가. 분별하는 마음이 필요하다.


요 8:50 나는 내 영광을 구하지 아니하나 구하고 판단하시는 이가 계시니라


예수님의 기조는 판단하시는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고 순종하시는 것이었다. 현실적으로 모든 판단을 다 나쁘다고 할 수 없다. 그러나 판단은 아슬아슬하다. 대부분 정죄로 넘어가기 때문이다. 분별은 하나님의 뜻에 경사되지만 판단은 내 기준에 집중한다. ‘다름’도 ‘틀림’으로 보거나, 자기 잣대로 단정한다. 빌닷은 구구절절 옳은 데도 얼마든지 헛짚을 수 있는 게 사람임을 보여준다.


사람은 애초 하나님과의 영적 소통을 통해 순종의 길을 가면 되었다. 그 소통이 끊어지지 않았다면 주님의 음성듣기가 최고조로 활성화되고 하나님 수준의 지혜와 식견들이 발휘되며 창대했을 것이다. 신자는 최소한 천성에서 창대해진다. 그건 떼어놓은 당상이다. 이 땅에서 창대해지는 길은 예수님처럼 사는 데 있다. 그리스도의 형상을 닮는 것, 그게 진정한 창대함 아닌가.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