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7:6

욥 7:6 나의 날은 베틀의 북보다 빠르니 희망 없이 보내는구나



욥은 자신의 현실이 힘든 품꾼의 날과 같고 자신의 미래는 희망이 없다한다. 사실은 그게 아닌데도 말이다. 사실은 무엇인가. 하나님은 여전히 그를 주목하고 계시고 그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시고 계시다. 온 천사들 또한, 이미 앞서 간 믿음의 선조들이 역시 함께 그를 주목하며 응원하고 승리를 기원한다.


이 모든 것을 알았다면 욥은 무슨 일을 겪어도 훈련병이 철조망 통과하듯 희망과 목표의식을 가지고 돌파를 해냈을 것이다. 훈련병은 철조망 밭을 보고 망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런 종류의 희망으로 충만했던 분들이 초대교회 성도들이다. 그 분들은 욥이 몰랐던 것을 알았다. 영생의 은총이다.


초대교회는 제국의 핍박으로 인해 욥이 겪은 것 못지 않은 고난을 겪는다. 그러나 영생과 소망으로 그 고난을 감당해낸다. 물론 나중에 욥도 그 은총을 깨닫지만 지금은 절망과 낙심으로 가득하다. 나의 날 역시 베틀의 북보다 빠르기는 같다. 그러나 내겐 희망이 있다. 새 하늘과 새 땅의 소망이다. 시험은 감당할 만큼 주어진다. 학생이 학기말 시험 끝난 그 다음을 바라보며 인내하듯 나도 그 길을 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5:1,7ㅣ3월 5일

시 45:1 내 마음이 좋은 말로 왕을 위하여 지은 것을 말하리니 내 혀는 글솜씨가 뛰어난 서기관의 붓끝과 같도다 시 45:7 왕은 정의를 사랑하고 악을 미워하시니 그러므로 하나님 곧 왕의 하나님이 즐거움의 기름을 왕에게 부어 왕의 동료보다 뛰어나게 하셨나이다 왕을 위한 찬양시편이다. 여기서의 왕은 만왕의 왕이신 그리스도를 예표한다. 신자는 그리스도의 신부

시편 44:17ㅣ3월 4일

시 44:17 이 모든 일이 우리에게 임하였으나 우리가 주를 잊지 아니하며 주의 언약을 어기지 아니하였나이다 시 44:26 일어나 우리를 도우소서 주의 인자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구원하소서 본문은 죄로 인해 심판받는 이스라엘 중에서도 충성을 지킨 ‘남은 자’급에 속한 사람이 드릴 법한 내용이다. 주변 풍조가 주의 언약을 어기는 대세임에도 이들은 주를 잊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