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8:1-2

삿 8:1-2 에브라임 사람들이 기드온에게 이르되 네가 미디안과 싸우러 갈 때에 우리를 부르지 아니하였으니 우리를 이같이 대접함은 어찌 됨이냐 하고 그와 크게 다투는지라 기드온이 그들에게 이르되 내가 이제 행한 일이 너희가 한 것에 비교되겠느냐 에브라임의 끝물 포도가 아비에셀의 맏물 포도보다 낫지 아니하냐



미디안 잔당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에브라임지파가 불만을 쏟아낸다. 뒤늦게 합류한 에브라임의 공로는 작지 않았다. 미디안의 퇴로를 차단하며 두 방백 오렙과 스엡을 제거했다. 그리고는 처음부터 협조를 구하지 않은데 대해 서운함이 있었던 것이다. 어느 정도는 정치적인 계산이다. 이에 기드온이 겸손을 보인다. 에브라임을 추켜세우며 자신을 낮춤으로 갈등을 해결한다. 겸손은 항상 유익하다.


에브라임과 기드온이 속한 므낫세지파는 요셉의 두 아들에게서 나왔다. 원래 므낫세가 장남이었지만 야곱이 에브라임에게 장자의 복을 주면서 지파의 입지가 달라졌다. 가나안 정복을 지휘한 여호수아가 에브라임지파였으니 전통적으로 그들의 자부심은 대단했다. 그렇다해도 지금 상황에선 서운함보다 서로를 인정하고 격려하는 연대가 필요했다. 그런 부분들이 모자란 이스라엘의 성정들이 엿보인다.


다행스럽게도 기드온은 스스로를 낮춤으로 연대를 유지한다. 어떤 형태로든 낮아지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지금처럼 승세를 몰아가고 있는 상황에선 더욱 그렇다. 그러나 기드온은 한 걸음 물러선다. 잘한 일이다. 최고의 겸손을 예수님에게서 본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마 11:29) 내게 배우라 하신다. 예수님을 닮아야 하는 나다. 성령 안에서 겸손의 길을 가야 한다. 낮아짐도 훈련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