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8:1-2

삿 8:1-2 에브라임 사람들이 기드온에게 이르되 네가 미디안과 싸우러 갈 때에 우리를 부르지 아니하였으니 우리를 이같이 대접함은 어찌 됨이냐 하고 그와 크게 다투는지라 기드온이 그들에게 이르되 내가 이제 행한 일이 너희가 한 것에 비교되겠느냐 에브라임의 끝물 포도가 아비에셀의 맏물 포도보다 낫지 아니하냐



미디안 잔당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에브라임지파가 불만을 쏟아낸다. 뒤늦게 합류한 에브라임의 공로는 작지 않았다. 미디안의 퇴로를 차단하며 두 방백 오렙과 스엡을 제거했다. 그리고는 처음부터 협조를 구하지 않은데 대해 서운함이 있었던 것이다. 어느 정도는 정치적인 계산이다. 이에 기드온이 겸손을 보인다. 에브라임을 추켜세우며 자신을 낮춤으로 갈등을 해결한다. 겸손은 항상 유익하다.


에브라임과 기드온이 속한 므낫세지파는 요셉의 두 아들에게서 나왔다. 원래 므낫세가 장남이었지만 야곱이 에브라임에게 장자의 복을 주면서 지파의 입지가 달라졌다. 가나안 정복을 지휘한 여호수아가 에브라임지파였으니 전통적으로 그들의 자부심은 대단했다. 그렇다해도 지금 상황에선 서운함보다 서로를 인정하고 격려하는 연대가 필요했다. 그런 부분들이 모자란 이스라엘의 성정들이 엿보인다.


다행스럽게도 기드온은 스스로를 낮춤으로 연대를 유지한다. 어떤 형태로든 낮아지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지금처럼 승세를 몰아가고 있는 상황에선 더욱 그렇다. 그러나 기드온은 한 걸음 물러선다. 잘한 일이다. 최고의 겸손을 예수님에게서 본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마 11:29) 내게 배우라 하신다. 예수님을 닮아야 하는 나다. 성령 안에서 겸손의 길을 가야 한다. 낮아짐도 훈련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